전체메뉴

donga.com

신동욱 “손석희 ‘앵커 브리핑’, 궤변 중 궤변…홍석현 대변인 꼴”
더보기

신동욱 “손석희 ‘앵커 브리핑’, 궤변 중 궤변…홍석현 대변인 꼴”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21 08:35수정 2017-03-21 09: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20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의 '앵커 브리핑'에 관해 "저널리즘 실천이 아니라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의 대변인 꼴"이라며 지적했다.

신 총재는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언론은 공적 영역이기도 하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는 말은 손석희 궤변 중 궤변이다"라며 "언론은 앉으나 서나 공적 영역이고 친절한 해명은 의심과 의혹만 키운다"며 비꼬았다.

앞서 손석희 앵커는 홍 전 회장의 대선 출마설에 관해 20일 '뉴스룸' 앵커 브리핑에서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석희 앵커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 영역이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라면서 "사적 영역이면서 공적 역할을 한다는 것은 경험으로 볼 때도 매우 어려운 일이다"라면서 "광고료로 지탱하면서도 그 광고주들을 비판한다든가, 동시에 언론 자신의 존립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정치권력을 비판한다는 것은 그 정도에 따라서는 결코 쉽지 않은 일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홍 전 회장에서 출마설에 관해선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하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대가 바뀌어도 모두가 동의하는 교과서 그대로의 저널리즘은 옳은 것이며 그런 저널리즘은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거나 복무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