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김병준·전희경 등 비대위원장 압축…주말에 최종 후보 확정
더보기

한국당, 김병준·전희경 등 비대위원장 압축…주말에 최종 후보 확정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7-12 14:36수정 2018-07-12 1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상수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준비위원장. 사진=JTBC ‘썰전’ 캡처


자유한국당이 12일 비상대책위원장 후보로 김성원·전희경 의원,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 박찬종 변호사, 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 등 5명으로 압축했다.

안상수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준비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한국당은 의원총회 논의 등을 거쳐 이번 주말까지 최종 후보를 확정하고 오는 17일 전국위원회에서 추인할 예정이다.

안 위원장은 "김병준 교수는 오랜 학계 경험을 바탕으로 청와대 정책실장과 교육부총리 등 다양한 경륜을 쌓아오신 분"이라며 "좌우진영 모두 과도한 국가주의 벗어나 개인과 시장 공동체 자율 중시해야한다는 소신 밝혀왔다. 우리당의 총체적 이념과 지평을 넓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박찬종 아세아 경제연구원 이사장은 인권변호사, 5선 국회의원, 신한국당 공동선대위원장, 서울시장 후보 등 정치적 경륜 있는 분"이라며 "박 이사장은 현역 정치인부터 지금까지 일관되게 정치쇄신 국회개혁을 주창한 분으로 계파를 초월하고 사심없는 당 운영으로 당내 화합과 개혁 이끌어냈다"고 했다.

이어 "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은 중앙대 교수와 중앙대 총장 명예교수를 거치면서 학계에서 존경을 받아온 분으로 최고 통계학자로서 고도 전문성 가졌다"며 "당무운영과 조직강화 작업에 있어 통계학적 접근을 해주셨던 분"이라고 설명했다.

초선인 김성원 의원에 대해선 "한국당 최연소 지역구 의원으로서 당 원내대변인과 대변인 등 당직 경험은 물론 청년소통위원장 초선의원 모임 간사 등의 경력 바탕으로 30, 40대와의 정책적 소통 통해 당을 보다 역동적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전희경 의원에 대해선 "다양한 보수우파 시민단체 활동을 통해 당 우파 정체성 수호하는데 힘썼다"며 "자유시장경제 한미동맹 등 핵심 우파 가치를 지키는 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