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北회담 연기, 상호존중·역지사지 중재자 역할할 것”
더보기

靑 “北회담 연기, 상호존중·역지사지 중재자 역할할 것”

뉴스1입력 2018-05-17 11:24수정 2018-05-17 11: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NSC 상임위 개최…“판문점선언 이행·고위급회담 조속 개최”
북한이 한·미 공군 연합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이유로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했다. 16일 오후 경기 파주 통일대교가 뿌연 안개에 잠겨 있다. © News1

북한이 16일 남북 고위급 회담을 연기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상호 존중의 정신과 역지사지를 하자며 북한과 미국간 중재자 역할을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7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결과를 설명하면서 “상호존중의 정신, 이 말은 좀 더 쉽게 얘기하면 역지사지를 하자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금 북한과 미국이 회담을 진행해오면서 뭔가 입장 차이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고, 그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서로 간에 상대방의 입장에 서서 이해를 해보려고 하는 자세와 태도가 필요하다라는 의미를 상호존중이라는 말에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이는 정부가 북한과 미국 양측에 상호 존중과 역지사지 정신에서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한 중재자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이 관계자는 또 이날 NSC 결과에서 나온 ‘한미 간과 남북간의 여러 채널을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는 말과 관련해 “22일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파악하고있는 북한의 입장과 태도를 충분히 전달하고, 또 반대로 북한에 대해서도 미국의 입장과 견해를 충분히 전달하면서 서로간 입장차이를 조정하고 접점 넓혀나가는 그런 역할을 중재자로서 적극적으로 취해 나가겠다는 입장이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우리 정부가) 미국에 역지사지를 바라는 뉘앙스’인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이 관계자는 “아닙니다. 양쪽에 요구하고 있는 겁니다”라고 말했다.

남북 정상간 (핫라인) 통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건 아직 말씀드리기가 좀…”이라며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르면 오늘 북한에서 답이 올 것이라고 기대하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너무 성급한 것 같다”고 답했다.

이날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오전 7시쯤부터 한시간 가량 2018년 제14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북한이 전날(16일) 남북고위급회담 연기를 통보해온 것과 관련해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상임위 위원들이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남북고위급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상임위 위원들은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 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미 간과 남북 간에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 6·15 공동행사 준비 등 앞으로의 남북관계 일정들을 판문점선언의 합의 정신에 따라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NSC 상임위는 통상 매주 목요일 오후 열렸지만 이날은 참석 장관들의 국회 일정에 따라 오전으로 앞당겨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았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