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고노 日외무 “한미연합훈련 중단, 北비핵화 조치와 연결돼”
더보기

고노 日외무 “한미연합훈련 중단, 北비핵화 조치와 연결돼”

뉴시스입력 2018-06-14 13:23수정 2018-06-14 13: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노 다로 일본 외무대신은 14일 논란이 일고 있는 한미 군사훈련 중단과 관련 “북한이 비핵화 행동을 취할 때 (훈련이) 중단되는 걸로 안다”고 말했다. 고노 대신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그러나) 미일 안보 공약과 군 주둔은 유지할 걸로 안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고노 대신은 “미일 동맹과 한미 동맹이 너무 중요하고, 미국 덕분에 안보가 지켜지고 있다”며 “계속 우리는 협력할 것이고, 이는 전체 안보와 안정에 관련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고노 대신은 그러면서 “납치 문제가 해결되는 방향으로 북한과의 정상회담이 실현되기를 바란다”면서 “지금까지 다양한 루트를 통해 일북간 협상이 이뤄져왔지만 아베 총리께서는 북한과의 대화는 그저 대화가 아니라 문제 해결로 이어지는 정상회담이 돼야 한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노 대신은 “미국, 한국과 공조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하면서 북한과 마주보고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도 “현 시점에서 일북간 고위급 대화를 검토하고 있는 상황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은 북일 선언문에 따라 계속 관계 정상화를 추구하고, 이를 위해 남은 문제들을 해결하기를 바란다”며 “핵 무기, 미사일, 납치 문제 등 현재 관심사와 과거 문제 해결도 포괄적으로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6·12 북미 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대해서는 “대량살상무기(WMD)와 모든 사정거리의 탄도미사일, 역내 평화 달성을 위한 대단히 중요한 프로세스의 시작일 뿐”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취하기 위한 약속을 이행하는지 주의 깊게 모니터링 할 것”이라며 “아직 미국으로부터 어떤 체제보장도 주어지지 않았다는 데 주목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