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위안부 문제 ‘진심어린 사죄’ 요구에…日, 올해도 거부
더보기

위안부 문제 ‘진심어린 사죄’ 요구에…日, 올해도 거부

뉴스1입력 2018-01-12 19:22수정 2018-01-12 19: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년 前 “사죄 털끝만큼도 생각 없다” 판박이 일본이 위안부 강제 동원에 대한 사죄를 요구하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올해도 거부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위안부 문제 해법으로 진심 어린 사죄를 요구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와 관련해 12일 “합의는 국가 간의 약속으로 이를 지키는 것은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며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일본은 약속한 것은 모두 성실하게 수행하고 있다. 한국 측에도 (약속을) 실행하도록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2015년 합의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을 확인한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아베 총리뿐 아니라 일본 정계와 언론, 전문가들은 한국 정부의 합의 이행을 강조하는 발언과 보도를 지난해부터 내놓고 있다.

지난달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한국 외교부 산하 태스크포스(TF)의 위안부 합의 과정 관련 발표를 두고 “합의는 1㎜도 움직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부대변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 부장관(차관)은 같은 날 “(한국 측에) 계속 합의의 이행을 강하게 요구한다. 그러지 않으면 일·한 관계에 여러 형태로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들은 위안부 강제 동원 사과에 대한 한국 정부의 요구를 국가 신용을 떨어트리는 행위라고 지적하고, 전 정권의 실수를 겨냥했다고 강조해 보도했다.

이러한 입장은 신년에도 달라지지 않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4일 BS 후지TV 프라임뉴스에서 “골대가 움직이고 있다. 한일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 약속”이라며 “(위안부 합의는)1㎜도 움직이지 않는다”고 아베 총리의 발언을 인용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9일 강경화 외교장관의 위안부 합의 관련 발표와 관련해 “전혀 받아들이지 않겠다. 즉시 항의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보수 산케이 신문은 10일 사설에서 한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 후속 대책을 향해 “작작(いいかげん) 좀 하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진보 언론으로 분류되는 아사히신문은 “위안부 합의는 양국 정부가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하는 데 기반이 된 약속”이라며 “이제 합의는 의미를 잃어버릴 우려가 크다”고 전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한 직접적인 사과를 거부하는 일본의 입장은 2년 전과 판박이다. 2015년 위안부 합의 당시에도 “아베 내각 총리 대신은 일본국 내각총리대신으로서 위안부로서 많은 고통을 갖고 상처 입은 분들에게 마음으로부터 깊은 사죄를 표명한다”는 내용에 그쳤다.

이후에도 우리 정부는 꾸준히 일본 측의 성의있는 추가 조치를 요구했으나 아베 총리는 그 때마다 그럴 뜻이 없음을 밝혔다. 2016년에는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 편지를 보낼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털끝만큼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잘라 말한 바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