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정은 답방說에 경호는…G20 수준 5만명 경력 예상
더보기

김정은 답방說에 경호는…G20 수준 5만명 경력 예상

뉴스1입력 2018-12-07 11:27수정 2018-12-07 1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경호처가 총지휘…G20 정상회의 수준 경호와 의전
특별법 제정 어려워 방남 반대시위 통제가 관건
© News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 가능성이 상존하면서 의전과 경호수준이 주목되고 있다. 실제 김 위원장의 방남(訪南)이 이뤄질 경우 의전과 경호 수준은 역대급을 기록할 전망이다.

7일 경찰청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방남 기간 경호등급은 당연히 최상이며 G20 정상회의에 맞먹는 경력이 동원될 전망이다. 경찰은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나 경로가 정해진 것이 없기 때문에 교통수단, 동선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채 준비하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 경호경비인력은 서울에서 지난 2010년 개최됐던 G20 정상회의 수준에 비춰보면 추산이 가능하다. G20 당시 전국 경찰의 40%에 해당하는 약 5만명이 투입됐다.

경찰 안팎에서도 최소 5만명의 경찰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한다. 경찰 관계자는 “청와대 경호처가 김 위원장의 경호를 총지휘하고 경찰은 손발이 돼 체계적으로 움직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G20 정상회의 당시에는 ‘G20 정상회의 경호 안전을 위한 특별법’을 만들어 행사장 반경 2km 내를 경호안전구역으로 설정했다. 이 때문에 해당 지역에서는 집회·시위도 금지됐다. 다만 김 위원장 답방의 경우는 별도의 특별법을 제정할 시간이 없어 G20 수준으로 시위를 통제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장 제1부부장의 방한 때도 2박3일 일정 내내 청와대 경호처가 전체적인 경호를 총괄하고, 근접경호는 남과 북이 함께 맡았다.

현행법에서는 우리나라에 방문하는 국가 원수나 경호처장이 경호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국내외 중요인물을 청와대 경호처의 경호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다. 당시 국빈 A급으로 지정된 김여정 일행에게 경찰은 오토바이 2대와 경찰차 5대로 경호를 하고 1~2개의 차로를 확보한 바 있다.

주요기사

다른 경찰 관계자도 “같은 A급이더라도 투입 인원 수는 달라질 수 있다”며 “김 위원장의 경우 김여정 방한 때보다 반대시위가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돌발상황에 대한 대비책도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