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시민단체, ‘5·18 폭동’ 발언 한국당 의원 등 검찰 고발
더보기

시민단체, ‘5·18 폭동’ 발언 한국당 의원 등 검찰 고발

뉴시스입력 2019-02-11 19:36수정 2019-02-11 19: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민단체와 정의당이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오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과 지만원 사회발전시스템연구소장을 고발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11일 김 의원 등 3명과 지 소장을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김진태 의원 등은 입법기관으로 국민이 부여한 권력을 국익과 국민을 위해 사용하기보다 정치적 입지를 위한 목적으로 동원했다”며 “시대적 흐름을 역행하고 대한민국의 정체성 상실을 기반으로 한 교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진태 의원 등과 지 소장의 그릇된 욕망과 사고, 어리석은 언행과 만행을 철저히 조사해 형사적 책임을 묻고 일벌백계의 엄벌에 처하는 것이 국민정서에 부합하는 길”이라고 고발 취지를 설명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정의당과 5·18시민군도 이날 서울 중앙지검에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씨를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고발했다.

신장식 정의당 사무총장은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진태 의원은 지만원의 발언이 허위사실임을 충분히 알고 있음에도 불구, 국회 회의장을 대여함으로써 허위 사실유포의 정범 또는 방조범으로서 그 범죄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며 “이종명 의원과 김순례 의원도 면책 특권의 범위가 미치지 않는 직무상의 발언이 아니라 공청회장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해 광주시민,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지씨가 북한군이라고 지목한 곽희성 5·18 시민군도 이날 자리에 함께했다. 그는 자신의 사진과 북한군 권씨의 사진을 비교한 판넬을 들고 오기도 했다.
곽씨는 “지만원,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이 사람들을 광주의 이름으로 엄단에 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8일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는 발제자로 나선 지 소장 등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 등으로 규정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 의원은 공청회에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그게 5·18 민주화운동으로 변질이 됐다”고 주장했고,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지금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지 소장은 “5·18 역사는 좌익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라며 북한군 개입이 이미 증명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공청회에서 발언을 둘러싸고 정계에서는 해당 의원을 제명해야 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