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與, 文대통령의 한국당 5·18委 재추천 요청에 “추천권 반납해야”
더보기

與, 文대통령의 한국당 5·18委 재추천 요청에 “추천권 반납해야”

뉴스1입력 2019-02-11 19:30수정 2019-02-11 19: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한국당 추천 이동욱·권태오 위원에 재추천 요청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News1

더불어민주당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에서 추천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3명 중 2명에 대해 임명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한국당에 추천권 반납을 촉구했다.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은 진상조사위원 추천권을 반납해 5·18 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에 즉각 협조하길 바란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한국당이 추천한 5·18진상규명조사위 위원 3명 중 차기환 전 수원지방법원 판사를 제외하고, 이동욱 전 조선일보사 월간조선 기자와 권태오 전 한미연합군사령부 작전참모부 특수작전처장에 대해 임명을 사실상 거부했다.

이에 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을 향해 “북한개입설을 유포해 5.18 정신을 훼손해 온 지만원 씨를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하려다 실패한 후, 계엄군의 무력진압을 부정하고 북한군개입설에 동조하여 5.18 정신을 폄훼해온 인사들을 또 다시 추천했다”며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5·18특별법이 정하는 자격요건 조차 충족하지 못하는 후보들을 억지 추천하여, 군사독재정권과의 대척점인 5.18 민주화운동 진상조사를 시작부터 가로막은 것이라며 ”진상조사가 또다시 미뤄지게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원내대변인은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민주화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매도하는 망언 앞에서도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원내대표는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 ‘보수의 생명력’ 등의 발언으로 옹호하고 있다“며 ”이처럼 한국당에서 폭거가 있는 가운데, 국민들은 한국당의 본심이 ‘군사독재정권 미화’에 있는 건 아닌지 묻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