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인 비자제한 주장까지… 日여당, 징용판결 거센 반발
더보기

한국인 비자제한 주장까지… 日여당, 징용판결 거센 반발

김범석 특파원 입력 2019-01-12 03:00수정 2019-01-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관방장관 “韓, 日에 책임전가 유감”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신일본제철(현 신일철주금)에 대한 한국 내 자산 압류 통보 등으로 한일 관계 경색이 심화되고 있다. ‘경제 제재’ 등 강력 대응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11일 일본 여당 자민당 내 외교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현 상황에서 한국과 미래지향적 관계가 이뤄지지 않는다”며 한국인 여행객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을 촉구했다.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의 일시 귀국론도 등장했다. 일본 각료들도 ‘강제징용 배상 판결은 과거의 불행한 역사 때문’이란 전일 문 대통령 발언을 비난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한국 측의 책임을 일본 측에 전가하려는 것으로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한국 법원으로부터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은 히타치조선도 이날 “일본 정부와 우리 회사의 주장에 반하는 것으로 유감”이란 입장을 내놨다.

한편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도쿄에서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과 비공식 회담을 통해 해법을 모색했다.

주요기사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강제징용 배상 판결#신일본제철#한일관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