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드루킹 “킹크랩도 선플 운동, 정권교체 위해 한 것”
더보기

드루킹 “킹크랩도 선플 운동, 정권교체 위해 한 것”

뉴시스입력 2018-12-07 21:41수정 2018-12-07 21: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루킹 김모(49)씨가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도 선플 운동으로 사용됐으며 정권교체를 위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김경수(51) 경남도지사가 댓글 작업의 최종지시자가 맞다고 재차 확인하는 증언도 했다.

김씨는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2부(부장판사 성창호) 심리로 열린 김 지사의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등 혐의 5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은 김씨와 김 지사가 지난 8월9일 특검 대질신문을 받은 이후 120일만에 법정에서 마주한 날이다.

김 지사 측 변호인이 ‘(손으로 하는) 선플만으로 부족해서 킹크랩 개발했나’고 질문하자 김씨는 “선플 운동만으로 부족해서 악플을 단게 아니다. 킹크랩으로 한 것도 선플이다”고 답했다. 변호인이 ‘그런데 왜 김 지사의 동의가 있어야 하냐’고 다시 묻자 “이런 사실이 밖으로 나가면 정권이 무너질 수도 있다”며 “그걸 어떻게 내 마음대로 진행하나. 문재인 후보나 김 지사도 알고 있었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댓글 작업에서는 (김 지사가) 최종 지시자가 맞다. 일을 시작하는 순간부터 김 지사가 개입한 거다”면서 “제가 킹크랩 작업으로 이득 본 것이 있나. 문 후보나 김 지사, 더불어민주당이 이득 본 것 아닌가”고 되물었다.

김씨는 김 지사 측의 신문 과정에서 굉장히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앞서 특검의 신문에 구체적으로 설명하던 것과 대조된 모습이었다.

김씨는 김 지사 측의 질문에 ‘질문이 이상하다’, ‘유도 신문하지 말라’, ‘거짓말로 몰아가지 말라’ 등으로 대답했다. 질문 중 재판부에 질문이 이상하다며 제지를 요청하고, 진술거부권도 행사했다. 김씨는 중간중간 한숨을 쉬고 고성을 내기도 했다.

이에 재판부는 “변호인이나 증인이 서로 너무 공격적이거나 감정적이지 않도록 자제해서 진행해달라”고 제지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김 지사 측 변호인이 ‘(킹크랩 시연회 당일) 누가 참석했는지 특검 조사 4회 전까지 기억 안 났나’고 묻자 김씨는 “변호인은 천재인가보다. 2년 전 있던 자리에서 누가 참석했는지 구체적으로 생각도 나고 (말이다)”고 비아냥거리며 답했다.

또 “당시 김 지사랑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가 제일 중요한 거고 누가 왔는지는 부차적이다. 중요한 건 다 기억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씨는 특검의 신문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를 알고 있었다는 기존의 입장을 반복했다.

김씨는 “‘경제도 사람이 먼저다(경인선)’ 조직은 경공모 인터넷 선플 운동단 약자로 김 지사에게 2016년 11월9일 설명할 때까지만 해도 경공모의 하부 조직이었다”며 “그런데 김 지사가 ‘어르신께서 발음을 어렵게 생각하니 명칭을 발음하기 쉽게 해보라’고 해 경공모를 경인선으로 소개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특검이 ‘어르신이 누구인가’ 묻자 김씨는 “문재인 후보를 말한다”고 답했다.

이어 김씨는 2017년 3월께 김 지사를 국회에서 만나 ‘안철수가 네이버를 장악하고, 카페 활동이 노출될 것이 우려되니 대책을 검토해달라’는 문건을 전달했다고 했다. 이같은 문건을 전달한 이유에 대해 “당시 안철수의 30년 지기가 주주총회에 들어가면 네이버가 어떻게 대선에 개입할지 걱정했다”며 “김 지사는 네이버에 우리 사람이 있다며 걱정할 필요 없다고 했는데 나중에 청와대로 네이버 부사장이 올라가길래 그 사람이구나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신이 댓글 작업을 해 문 대통령에 대한 여론이 바뀌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씨는 “(대선 당시) 주부의 62%가 문 대통령에게 비호감이었는데 지금은 62%가 호감 아닌가. 그럼 제가 할 일을 한 거다”고 했다.

김 지사는 2016년 12월4일부터 지난 2월1일까지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기사 7만6000여개에 달린 댓글 118만8800여개의 공감·비공감 신호 8840만1200여회를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와 함께 김씨에게 경공모 회원 ‘아보카’ 도모(61) 변호사의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한 혐의도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