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용진, 비리 유치원 명단에 “사립유치원 비리, 빙산의 일각일 수도…”
더보기

박용진, 비리 유치원 명단에 “사립유치원 비리, 빙산의 일각일 수도…”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0-12 10:01수정 2018-10-12 1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용진 의원 페이스북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비리 혐의가 적발된 유치원들의 명단이 공개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2013년∼2017년 감사를 벌인 결과 전국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고 11일 밝혔다.

박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A 유치원은 회계에서 적립이 허용되지 않는 교직원 복지 적립금 명목으로 설립자 개인 계좌에 1억 1800여만 원을 부당하게 적립하다 적발됐다.

또 서울의 B 유치원은 단순 정기적금으론 보험에 가입할 수 없었지만, 설립자 명의로 총 43회에 걸쳐 6000여만 원의 만기환급형 보험에 가입해 적발됐다.

인천의 C 유치원은 2014년∼2016년 한 교육업체와 손을 잡고 실제 공급 가격보다 높이 대금을 지급한 뒤, 그 차액을 차명계좌로 돌려받는 방법으로 총 10회에 걸쳐 1300여만 원을 편취해 인천지방검찰청에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박 의원은 "비위 적발 사례를 보면 유치원 교비로 원장이 핸드백을 사고, 노래방·숙박업소에서 사용하기도 했다"며 "심지어 성인용품점에서 용품을 사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종교시설에 헌금하고 유치원 연합회에 수천만 원을 회비로 내고 원장 개인 차량의 기름값과 차량 수리비, 자동차세, 아파트 관리비까지 낸 경우도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또 박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가장 우려되는 것은 공개된 사립유치원 비리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는 점이다. 국민의 혈세는 투명하고 바르게 쓰여야 하며, 당연히 제대로 된 감사를 받아야 한다. 저도 두 아들을 유치원에 보냈던 부모로서 끝까지 책임감을 가지고 문제 해결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