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실세’ 송인배·백원우, 드루킹 특검서 참고인 소환한다
더보기

‘靑실세’ 송인배·백원우, 드루킹 특검서 참고인 소환한다

뉴시스입력 2018-08-10 18:08수정 2018-08-10 18: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팀이 송인배 정무비서관과 백원우 민정비서관을 소환 조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특검 수사 개시 이후 청와대 실세에 대한 첫 조사다.

특검팀은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의 주범 ‘드루킹’ 김모(49)씨의 인사 청탁 및 불법 자금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차원에서 송 비서관과 백 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특검팀은 현재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이다.

송 비서관은 드루킹과 4차례 만났고,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드루킹을 소개한 인물로 알려졌다.

송 비서관은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간담회 사례비 명목으로 200만원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송 비서관은 드루킹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자진해서 청와대 민정에 알려 조사를 받았고, 문제가 없다는 일종의 내사 종결 처분을 받았다.

백 비서관의 경우 드루킹이 지난해 12월 김 지사에게 일본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추천한 도모(61) 변호사를 지난 3월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특검팀은 지난 6일 도 변호사를 구속 수사해 이 같은 의혹 전반을 확인하려 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으로부터 기각 결정을 받았다. 이는 두 번째 영장 기각으로, 특검팀은 지난달 17일 도 변호사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됐다.

특검팀은 두 비서관을 소환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당시 상황과 불법성 여부 등을 면밀히 살펴보겠다는 취지다.

주요기사

한편 특검팀은 전날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드루킹에 대한 ‘밤샘 조사’를 진행한 뒤 진술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 이와 관련해 특검팀은 드루킹의 공범인 필명 ‘초뽀’ 김모(43)씨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이외에도 경공모 측 회원 등 다수의 참고인 소환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