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민주당 “한국당, 서청원·정태옥 탈당 제적보고 안해…꼼수”
더보기

민주당 “한국당, 서청원·정태옥 탈당 제적보고 안해…꼼수”

뉴시스입력 2018-07-12 21:46수정 2018-07-12 21: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국당의 의석은 112석인가, 114석인가”라고 비꼬았다.

박경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이같이 말한 뒤 “한국당은 상임위원회 위원 정수 조정에서 유리한 국면에 서기 위해, 이미 한 달 전 탈당한 서청원, 정태옥 두 의원의 제적 보고를 하지 않은 채 114명으로 협상에 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지난달 지방선거 참패 직후 탈당을 선언한 바 있으며, 정 의원도 같은 달 ‘이부망천’ 망언 논란을 빚어 탈당한 바 있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와 관련 “친박 정당이라는 이미지 탈피와 지방선거에 미칠 악영향을 고려해 번갯불에 콩 볶듯 두 의원으로부터 탈당계를 받은 한국당이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국회에 제적 보고를 하지 않은 이유는 대체 무엇인가”라고 힐난했다.

그는 “꼬리 자르기로 두 의원을 밀어냈던 한국당은 도깨비 소환하듯 두 의원을 소속의원으로 불러냈다”며 “112석이 아니라 114석으로 상임위원회 위원석 2석을 얻어내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의석수는 편의에 따라 들쑥날쑥 바뀌는 고무줄인가”라고 반문한 뒤 “서청원, 정태옥 두 의원이 소속의원인지 아닌지 국민 앞에 떳떳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