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美, 15일 장성급 회담 개최…12일 유해 송환 협의는 무산
더보기

北美, 15일 장성급 회담 개최…12일 유해 송환 협의는 무산

뉴스1입력 2018-07-12 21:28수정 2018-07-12 2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이 먼저 제안…유해 송환 협의 → 군사 회담으로 급 높아지나 한국전 사망 미군 유해 송환 협의를 무산시킨 북미가 장성급 회담 개최를 추진하는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오늘 유엔사 측에 15일 장성급 회담 개최를 제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북미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내 군사정전위원회 소회의실(T3)에서 유엔사와 북한군 채널을 통해 유해 송환 관련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북한 측은 별다른 설명 없이 회담장에 나타나지 않았고, 유엔사 측의 전화에 장성급 회담을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유해 송환 문제를 협의하는 회담의 격을 높여 진행하자는 취지로 장성급 회담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사 측은 관련 제의에 대해 미국 측과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담이 성사될 경우 2009년 3월 이후 9년 만에 유엔사와 북한군 간의 장성급 회담이 개최된다. 유엔사 측에서 미군 장성이 나서 회담에 임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또 유해 송환을 위한 실무급 협의가 사실상 북미 군사 당국 간 회담의 성격으로 전환되는 만큼 유해 송환 외에 군사 관련 다른 논의도 진행될지가 주목된다.

정부 당국자는 “정부는 15일 회담 개최 등을 포함해 북미 간 유해 송환 관련 논의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