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북한의 미국 비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
더보기

文대통령 “북한의 미국 비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

뉴시스입력 2018-07-12 17:37수정 2018-07-12 17: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북미 정상회담 후속협상 관련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이는 협상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통령궁에서 할리마 야콥 대통령, 리센룽 총리와 연달아 정상회담을 갖고 북미 정상회담 이후 진행되는 북미간 후속협상 진행상황에 이같이 말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비핵화와 후속조치를 논의했다.

문 대통령의 북미 후속협상에 대한 의견 표명은 주로 할리마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또 하나 중요한 점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 조치가 과거와 같은 제재 완화나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 구축이라는 것이며 이는 북한의 과거 협상 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결과를 아무도 낙관할 순 없으나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을 모아간다면 북미협상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 조심스럽게 전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미 정상간 합의는 잘 이뤄졌지만 구체적 실행 계획 마련을 위한 실무협상은 순탄치 않은 부분도 있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결과였다”고 밝혔다.

이어 “평가가 엇갈리지만 저는 양측이 정상적 과정에 진입했으며 구체적 실무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또 지금까지 북한이 말해온 비핵화와 미국과 한국이 얘기해온 비해화의 개념이 같은 것이냐는 의구심도 있었지만 이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으로 비핵화의 개념에 차이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평가했다.

할리마 대통령은 “아세안 국가들과 함께 싱가포르는 문 대통령의 평화를 향한 여정을 전 세계와 응원하며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싱가포르 정부가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는 한반도와 전 세계에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릴 수 있도록 만들어준 역사적 랜드마크가 됐다”고도 했다.

 【싱가포르=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