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중앙당 해체선언…청산위원장에 김성태
더보기

한국당, 중앙당 해체선언…청산위원장에 김성태

뉴스1입력 2018-06-18 11:11수정 2018-06-18 11: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혁신비대위 구성 위원회·구태청산TF 동시가동
김성태, 중앙당 청산위원회 위원장 맡기로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은 18일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위원회와 당의 질서 있는 해체와 혁신을 위한 구태청산TF를 동시에 가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비대위 구성을 위한 위원회와 질서 있는 해체와 혁신을 위한 구태청산 TF를 동시에 가동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이전 몇차례의 혁신위와 비대위 체제를 타산지석으로 삼고 반면교사해 혁신비대위가 쇄신의 전권을 위임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저도 당대표 권한대행으로 혁신비대위가 국민이 부여한 마지막 기회를 살리고 진정한 혁신을 완수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역할에 제 임무를 제한해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후 혁신비대위의 역할과 위상이 제대로 정립될 수 있도록 우리당 의원 전원의 동의와 당 전국위원회 등의 공식 절차를 밟아나가겠다”며 “한국당은 오늘부터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지금부터 곧바로 해체 작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또 “제가 직접 중앙당 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청산과 해체 작업을 진두지휘할 것”이라며 “중앙당 조직을 원내중심정당으로 집중하고 슬림화해 간결한 의사결정구조를 만들어가겠다. 기능적으로는 효율적이고 조직적으로는 실용적인 원내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Δ당 정책위의 전문성 강화 위해 별도 당 원내 조직으로 분리 Δ당사 공간 최소화 Δ전국 상주 당사 처분해 당 재정 효율화 Δ당 자산 재원으로 당조직 구조조정 등의 방안을 제안한 뒤 “새로운 이념적 지평에서 인적·조직 혁신, 새로운 당 이념에 집중해 다시 시작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권한대행은 “더이상 자기 혁신에 게으른 보수가 되어선 안될 것”이라며 “집권당 체제의 구조와 체제 관행과 관습을 바꾸고 확실한 세대교체, 확실한 인적 쇄신을 이뤄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김 권한대행은 당의 개혁 방향에 대해서는 “더 이상 구태에 안주하는 안일한 태도는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며 “수구적 보수, 냉전적 보수를 다 버리고 합리성에 기반한 새로운 이념적 지표를 세워야 한다”고 했다.

이어 “뉴노멀에 맞는 뉴보수 정당으로 보수의 기본적인 가치와 이념에 변함이 없지만 정의로 자기를 혁신하는 새 지평을 열어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기득권 보수가 아니라 수구와 냉전 반공주의에 매몰된 낡은 주종을 스스로 혁파하고 국민 인식 정서에 부합하는 정의로운 보수의 뉴트렌드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제시했다.

한편 이날부로 홍문표 당 사무총장 등 각급 위원장과 본부장 및 당 대변인, 여의도연구원 등 중앙 임명 당직자 전원의 사퇴서를 수리했다고 김 권한대행은 밝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