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태흠, 한국당 최고위원 사퇴…“홍준표 견제,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
더보기

김태흠, 한국당 최고위원 사퇴…“홍준표 견제,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6-14 13:37수정 2018-06-14 13: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14일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것과 관련, “책임을 통감하며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들로부터 철저히 외면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대선 참패 후 처절한 과거 반성으로 시작해 뒤떨어진 보수 가치를 버리고 시대에 맞는 보수가치 재정립을 선행했어야 한다”며 “홍준표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보수우파 품격을 땅에 떨어뜨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고위원으로서 지난 1년간 홍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수시로 무기력함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 대표는 13일 오후 출구조사 발표를 지켜본 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The buck stops here”이라고 말했다. 이는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의 좌우명으로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는 뜻이다.

홍 대표는 이어 새 글을 통해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참패한 것이다. 참패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면서도 “그러나 아직도 믿기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14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그동안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 17곳 중 6곳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