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말아낀 트럼프, 트윗 10건중 北관련 ‘0’
더보기

말아낀 트럼프, 트윗 10건중 北관련 ‘0’

박정훈 특파원 입력 2018-05-18 03:00수정 2018-05-18 03: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美 비핵화 줄다리기]北 으름장 관련 질문에 “지켜보자”
대변인 통해 정제된 메시지만 내
‘영구적인’ 핵 폐기와 생화학무기 파기까지 요구하며 북한을 강하게 밀어붙이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의 반발에 한발 물러섰다. 특히 북한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주장했던 ‘리비아식 핵 폐기’에 강하게 반발하며 북-미 정상회담 취소 가능성까지 언급하자 ‘리비아식 모델이 아닌 트럼프식 모델’이라고 언급하며 템포 조절에 나서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협박성 발언에도 평소와 달리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10건의 글을 올렸지만 북한 관련 내용은 없었다. 그는 이날 취재진으로부터 ‘북-미 정상회담을 예정대로 할 것이냐’란 질문 세례를 받았지만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는 말만 반복했다. 그러면서 “아무 결정도 내리지 않았고, 전혀 통보받은 바도 없다.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 주장을 고수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며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했다.

결국 북한과의 협상 공간을 유지하기 위해 대통령이 직접 나서지 않고 백악관 대변인을 통해 정제된 메시지만 내놓은 셈이다. 한 외교 소식통은 “미국이 신중한 기류를 보이는 것은 협상 초기 강경 기조가 지나치게 부각되면서 북한을 필요 이상으로 자극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결과”라며 “북한은 억류자도 석방하고 풍계리 핵실험장까지 폐기하겠다며 성의를 보이는 시점에 미국이 강경 일변도로 나가는 것은 협상 전략에도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내부 평가가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박정훈 특파원 sunshade@donga.com
관련기사
#트럼프#미국#트윗#으름장#대변인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