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재오 “MB수사, 文정부 보복심리가 적폐청산으로 둔갑한 것”
더보기

이재오 “MB수사, 文정부 보복심리가 적폐청산으로 둔갑한 것”

뉴스1입력 2018-02-14 10:18수정 2018-02-14 1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적폐청산 아닌 적폐생산…MB 포토라인 설 일 없다”
이재오 전 늘푸른한국당 대표. 뉴스1 © News1

이명박 전 대통령(MB) 측근인 이재오 전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14일 검찰의 이 전 대통령과 관련한 수사에 대해 “현 정부의 보복 심리가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둔갑했다”고 비판했다.

최근 한국당에 입당한 이 전 대표는 이날 cpbc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검찰이 표적을 만들어놓고 그 표적에 맞춰서 죄를 만들어가는 적폐 청산이 아닌 적폐 생산을 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금 (검찰이) 그렇게 뒤지고 쑤시고 난리를 쳐도 이 전 대통령을 잡아갈 딱 떨어지는 게 없지 않느냐”며 “여전히 (이 전 대통령이) 검찰의 포토라인에 설 일이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검찰의 지난달 25일 영포빌딩 압수수색에서 발견된 대통령기록물로 추정되는 문건과 관련 “대세에 지장이 없는 소소한 문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영포빌딩에 다스 서울 사무실이었으니 다스 문서는 당연히 있었겠고, (대통령기록물 추정 문건은) 청와대에서 (이 전 대통령) 재임 당시 밑의 비서관들이 청와대 서류를 잘못 알고 갖다 놓을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전 대표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과 관련해서는 “결국 (장다사로 실장의) 영장이 기각이 되지 않았느냐”며 “우리는 당사자들의 말을 전해 듣는 것이지만, 자기는(장 실장은) 그것은 (국정원 특활비 10억원은) 듣도 보도 못한 것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박재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최근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국정원 특활비를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여러 의원에게 정치자금 명목으로 직접 건넸다’는 진술이 나왔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줬다는 사람도 없고 준 시기도 없고 누구라는 것도 없는 그냥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횡설수설 아니냐”며 “신빙성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제가 20년 정치를 했지만 이런 정치보복은 있지 않았다. 이렇게 하면 결국은 나라가 망가진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찍었다는 사람들조차 ‘세종대왕까지 뒤질 것이냐’는 말이 많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자신의 한국당 복당과 관련해서는 “여당이 정치를 헤매는 것은 결국 야당이 든든하지 못하다는 것이니까, 이 시기에 야당을 좀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