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재오 “세종대왕까지 뒤질 거냐?…文대통령 이성 믿어”
더보기

이재오 “세종대왕까지 뒤질 거냐?…文대통령 이성 믿어”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2-14 09:40수정 2018-02-14 09: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이재오 전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14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겨냥한 검찰의 적폐청산 수사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이성을 믿는다”고 말했다.

옛 친이(친이명박)계 좌장이었던 이 전 대표는 이날 cpbc 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정치보복에 대한 법적대응을 하게 되면 진짜 진흙탕 싸움이 되니 아직은 인내를 갖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여전히 이 전 대통령이 포토라인에 설 일이 없다며 “딱 떨어지는 혐의가 없다. 대통령 주변의 온갖 걸 다 쑤시고 잡아가고 했지만, 그걸 대통령과 연관시켜서 잡아갈 만한 게 아직 없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표적을 만들어놓고 그 표적에 맞춰서 죄를 만들어가는, 그러니까 적폐를 청산하는 게 아니라 적폐를 생산하는 과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에 이명박 대통령 시절에 노무현 대통령이 돌아가시지 않았다면, 이명박 대통령과 현 정부가 무슨 원한이 있겠는가? 현 정부의 검찰들이 뭐 저렇게 미친 듯이 날뛰겠는가?”라며 “그것(노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소위 근거 없는 보복이다. 그 보복 심리가 적폐라는 이름으로 둔갑을 해 사람들을 잡아가려고 하고 나라를 망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 받는 자동차부품회사 다스에 대해서도 “다스라고 하는 게 순 개인회사다. 형제 간에, 처남매부 간의 회사인데. 주식이 있는 사람이 주식회사의 오너이지 주식이 하나도 없고 내 것 아니라고 하는 걸 굳이 네 것이라고 하고 뒤집어 씌워가지고 온갖 것을 지금 몇 달인가? 몇 년인가?”라며 “그 자체가 반드시 MB를 잡아가겠다는 목적 하에 이루어지는 수사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 전 대표는 “적폐야 청산해야 한다. 그래야 나라가 발전하고 정권이 바뀌는 의미가 있다”며 “그런데 없는 적폐를 정치보복 하기 위해서 만들어서 청산이라는 이름으로 뒤집어씌우니까 물론 동의하는 국민도 있겠지만, 이것은 해도 해도 장난이 너무 심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이어 “역대 이런 정권이 없었다. 내가 정치를 20년 했는데, 제가 5선 아닌가? 김영삼 대통령부터 김대중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 이명박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 쭉 다 겪었다”며 “그런데 이런 정치보복은 없었다. 이렇게 하면 안 된다. 이렇게 하면 결국은 나라가 망가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들이 현장의 국민들 속에 살지 않나? 시장도 가고, 목욕탕도 가고, 산에도 가고, 다 다녀보면 문재인 대통령을 찍었다는 사람도 저보고 ‘나는 문재인 대통령을 찍었지만 이건 좀 너무하다’, ‘너무 심하다’, ‘옛날 것까지 뒤져갖고, 그러면 세종대왕까지 뒤질 거냐’ 이런 얘기들이 많다”며 “국가권력을 빙자해서 엄청난 부패가 있다면 그것은 당장 나라도 앞장서서 조사하라고 한다. 하지만 그런 게 4년 동안 뒤져도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한국당 복당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과 상의를 했냐는 질문에 “그런 건 상의를 할 것이 아니다. 제가 결정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적폐청산이나 정치보복을 막기 위해서 복당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추측에 대해선 “제가 복당을 한다고 그게 막아지겠나”라면서 “그러나 야당이 전열을 정비하고 나면 대여투쟁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