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정은 “화해 분위기 승화” 대화 속도전
더보기

김정은 “화해 분위기 승화” 대화 속도전

황인찬 기자 , 문병기 기자 입력 2018-02-14 03:00수정 2018-02-14 0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美도 北과 대화 의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남북 교류를 강조하며 재차 대화 드라이브를 걸었다. 평창 겨울올림픽을 통해 터진 남북 교류의 물꼬를 더욱 넓혀 대화 분위기를 다지고 더 나아가 한반도 주도권을 쥐겠다는 것이다.

김정은은 12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으로부터 방남 결과를 보고받고 만족을 표시한 뒤 “화해와 대화의 좋은 분위기를 더욱 승화시켜 훌륭한 결과들을 계속 쌓아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노동신문이 13일 전했다. 신년사 이후 43일 만에 두 번째 대외 메시지를 전한 것. 신문은 “(김정은이) 향후 남북관계 개선 발전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해당 부분에서 이를 위한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에 대한 강령적인 지시를 주시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평창 개막식에 참석한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미국도 남북 대화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북한과의 대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간 통화 등을 통해 김여정 방문 결과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류옌둥(劉延東)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한다고 외교부가 13일 밝혔다. 결국 시 주석 방한은 불발됐다.

황인찬 hic@donga.com·문병기 기자

관련기사
#북한#김정은#조전#감사#문재인#대통령#김여정#방남#남북대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