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 “日, 역사 직시해야” 아베 “위안부 합의 지켜야”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日, 역사 직시해야” 아베 “위안부 합의 지켜야”

문병기기자 , 신나리기자 입력 2018-02-10 03:00수정 2018-02-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할말 다한 평창 韓日 정상회담
“대화 이어가야” “미소외교 주의를”… 대북관계 놓고도 시각차 못좁혀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강원 평창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갖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평창=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 위안부 합의와 남북관계 개선 움직임을 놓고 뚜렷한 시각차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9일 강원 평창군 용평리조트 블리스힐스테이에서 1시간 동안 한일 정상회담을 가졌다. 아베 총리의 방한은 2015년 11월 이후 2년 3개월 만이다.

한일 위안부 합의 등 과거사 문제는 예상을 깨고 문 대통령이 먼저 꺼내들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수차례 밝혔듯이 역사를 직시하면서도 총리님과 함께 지혜와 힘을 합쳐 양국 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했다.

아베 총리는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국가 대 국가의 합의로 정권이 바뀌어도 지켜야 한다는 게 국제 원칙”이라고 공세를 폈다. 이어 “일본은 그 합의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약속을 지켜온 만큼 한국 정부도 약속을 실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은 외교상 문제가 있는 것”이라며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남북관계에 대해서도 “북한은 평창 올림픽 기간 남북대화를 하면서도 핵과 미사일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며 “북한의 ‘미소 외교’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하게 우려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대화가 비핵화를 흐린다거나 국제공조를 흩뜨린다는 것은 기우에 지나지 않는다”며 “남북관계 개선과 대화가 결국 비핵화로 이어져야 한다. 일본도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두 정상이 서로 하고 싶은 말을 다 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제재와 압박 원칙은 공감하지만 어렵게 얻은 계기인 만큼 대화 분위기를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두 정상은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발표 20주년인 올해 양국 간 미래지향적 발전의 비전을 담은 새 청사진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또 지난해 한일 양국이 합의한 셔틀외교를 본격화하기로 해 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이 조만간 성사될 가능성이 커졌다.


문병기 weappon@donga.com·신나리 기자
#한일 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아베#위안부 합의#대북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