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석현 “최환, 박종철 열사 검시 고집…민주 역사, ‘인간 양심’ 움직여 전진”
더보기

이석현 “최환, 박종철 열사 검시 고집…민주 역사, ‘인간 양심’ 움직여 전진”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1-13 15:44수정 2018-01-13 15: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이석현 의원 트위터 캡처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은 13일 영화 ‘1987’을 관람한 뒤 “민주 학생들 많이 잡아가둔 최환 공안부장이 박종철 열사의 검시를 고집했듯이 민주 역사는 진영을 초월해 인간의 기본양심을 움직여 전진한다”고 밝혔다.

이석현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6월 항쟁의 중심에 있었던 민추협 동지들과 1987을 본 소감”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민주 학생들 많이 잡아가둔 최환 공안부장이 박종철 열사의 검시를 고집했듯이 민주역사는 진영을 초월해 인간의 기본양심을 움직여 전진한다”면서 “최환이 없었더라면 항쟁은 없었을까? 아니다! 위대한 역사의 물줄기는 또 다른 돌파구를 찾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영화 ‘1987’은 12일 기준, 누적 관객수 494만2092명을 기록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