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민주당 “표적 수사라고 짜증 낸 MB? 자중해야”
더보기

민주당 “표적 수사라고 짜증 낸 MB? 자중해야”

뉴시스입력 2018-01-13 15:38수정 2018-01-13 15: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등의 자택을 압수수색 한 것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에게 (특수활동비가) 전달되지 않았겠냐는 의심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현근택 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이명박 정부 청와대 특수활동비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현 부대변인은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짜증을 내며 ‘(상납받는) 시스템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 정치보복을 위한 표적 수사’라고 했다고 한다”며 “이미 끝난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국민의 요구로 다스(DAS)에 대한 수사도 다시 시작됐으니 짜증이 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비꼬았다.

그는 “표적 수사가 아니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수사를 하다가 증거가 드러나서 수사하는 것”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36억원을 상납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에서, 증거가 드러남에도 수사를 하지 않는다면 형평성에도 어긋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은 짜증을 낼 것이 아니라 자중해야 한다”며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하여 국민의 혈세를 사적으로 유용한 사람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