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포항지진 대책 마련 ‘분주’…지진 예산 점검 계획
더보기

한국당, 포항지진 대책 마련 ‘분주’…지진 예산 점검 계획

뉴스1입력 2017-11-15 16:27수정 2017-11-15 16: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포항 지역구 의원 급파…피해 파악 ‘분주’
15일 경북 포항시에 진도 5.4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포항시 북구 환호동 대동빌라 외벽이 무너져 내려 차량이 파손돼 있다. 주민 50여명이 긴급대피했다.2017.11.15/뉴스1 © News1

15일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서 규모 5.5의 지진이 발생하면서 대구·경북(TK)을 핵심 기반으로 하는 자유한국당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포항시의 두개 지역구 의원이 소속된 한국당은 당 차원에서 피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예산정국에서 재난 예산 축소 문제를 집중 점검할 태세다.



한국당 지도부는 과거 경주지진 사례를 참조해 긴급 회의를 소집하는 등 다양한 대응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9월 12일 경주에서 지진이 일어난 당시 이정현 대표는 경주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으며 당정회의를 추진해 경주를 특별재난구역으로 선포해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지역구 의원인 박명재, 김정재 의원도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김정재 의원은 긴급하게 포항으로 향했다. 김 의원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개인적으로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있으며 상황실이 만들어져 피해 상황을 집계를 시작한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상황실에 따르면) 주민 대피는 다들 했다고 하는데 심각한 피해사례가 보고된 것은 없다고 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김 의원은 “현장을 향하고 있으며 추가로 피해사례를 조사해봐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명재 의원도 “현지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며 “아직까지 큰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은 지진 등 재난 관련 예산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앞서 한국당은 지진 대비 인프라 구축, 국가 재난 관리 정보 시스템 구축, 재난 관리 지원기술개발(R&D) 사업 등 항목에 편성된 예산이 줄었다는 점을 지적한 바 있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안전문제가 대두된 만큼 예산점검 과정에서 재난예방, 안전관련 예산을 철저하게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공식 논평을 통해 “정부는 지진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국민의 불안과 혼란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만약의 사태를 대비한 재해대책시스템을 다시 한 번 점검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한국당도 국회 차원에서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