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MB, 국민-바른 연대·통합 새 변수?…“적폐 총본산격” vs “드러난 것 없어”
더보기

MB, 국민-바른 연대·통합 새 변수?…“적폐 총본산격” vs “드러난 것 없어”

뉴스1입력 2017-11-15 14:50수정 2017-11-15 14: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레인 방문을 마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미소짓고 있다. 2017.11.15/뉴스1 © News1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연대 및 통합론에 불이 붙은 가운데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새로운 변수로 등장하는 모양새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평가가 엇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당은 적폐청산의 완결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라는 입장이다. 국민의당은 검찰을 향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연일 촉구하고 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을 적폐 총본산격으로 규정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지금 당장 소환해 적극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군과 정보기관을 마치 심부름센터 부리듯 하더니 정작 북한 김정일의 사망소식은 북한의 발표 때까지 몰랐고 국정원을 동원해 대기업의 돈을 뜯어내 보수단체를 지원했는데 이는 마치 깡패집단에서나 볼 수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 운운하면서 보수세력 결집을 선동할 것이 아니라 석고대죄하고 반성,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 뿐만 아니라 연대·통합의 큰그림을 그리고 있는 안철수 대표 역시 이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정치보복으로 규정, 반발하자 “부끄러움을 모른다”고 꼬집으면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박지원 전 대표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청산해야 할 적폐의 몸통으로 이 전 대통령을 지목했다.

반면,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전날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이 전 대통령 같은 부분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는 달리 검찰 수사나 국민들께서 진짜 분노할만한 불법 행위 등이 드러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또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와 관련, “(국민의당과) 입장이 다르다”고도 했다.

따라서 이 전 대통령 문제가 연대·통합의 새로운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당장 오는 21일 예정된 국민의당 끝장토론에서 연대·통합 반대파들을 중심으로 유 대표의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 등을 거론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그간 연대통합의 걸림돌로 거론됐던 정체성과 지역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작업에 나섰다.

양당 의원들이 참여하고 있는 국민통합포럼은 16일 세미나를 열고 국민통합을 위한 새로운 비전과 가치의 모색이라는 이름으로 ‘외교안보’와 ‘동서화합’을 다루기로 했다.

안 대표는 이에 대해 “서로의 생각을 맞춰 나가는 활동들”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