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민주당 “朴 정부 세월호 보고 조작? 국회가 진실 밝혀야”
더보기

민주당 “朴 정부 세월호 보고 조작? 국회가 진실 밝혀야”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10-13 11:21수정 2017-10-13 11: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사건보고 시점이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을 두고 “세월호의 진실을 국회가 밝히길 원한다”고 밝혔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국민은 국정농단 정권이 조작과 위증, 불법에 몰두했던 세월호의 진실을 국회가 밝히길 원한다”고 말했다.

강훈식 대변인은 “입법기관인 국회와 최고헌법기관인 헌법재판소에서 정권차원의 위증이 의심되는 상황이 벌어졌다”며 “1200여일 전 국정농단의 성격을 그대로 보여주는 참담한 일이 박근혜 정권 당시 문건을 통해 밝혀진 것이다. 대통령에 보고 된 시간 30분을 늦춰 ‘알리바이’를 조작한 정권차원의 모의가 드러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304명의 슬픈 영혼과 유가족이 울부짖을 때, 5천만 국민이 그날의 진실을 국회에 요구했을 때, 국정농단 정권은 조작과 위증, 불법에 몰두했던 것”이라며 “대통령에게 보고 된 최초시점이 4차례나 무단으로 수정된 시기는 국감이 한창이었던 2014년 10월 23일이었다. 같은 해 7월 재난 컨트롤타워도 청와대에서 행정안전부로 떠넘겨졌다”고 부연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 논란에 따른 파장과 그에 따른 책임을 최소화하기 위한 불법조작인 것”이라며 “반성은커녕 책임회피와 증거조작에만 골몰한 국정농단 정권에 국민은 분노와 개탄을 금할 수 없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한 수사를 요구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국회 차원에서의 진상규명 노력 또한 병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당시 관계자들에 대한 국감 증인출석으로 진상을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 나아가 이번 문건을 통해 제2기 특별조사위원회 출범의 필요성을 다시금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강 대변인은 “보수야당에도 당부 드린다. 보수야당의 지적대로 ‘건전한 국가운영’을 이끌기 위한 신성한 의회활동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 ‘얄팍한 정치공작’으로 폄훼할 일이 아니다”고 전했다.


앞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12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는 지난 9월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캐비닛에서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으로 변경한 자료를 발견했다”며 “지난 11일 안보실 공유폴더 전산파일에서 세월호 사고 당시 상황보고 일지를 사후 조작한 정황을 담은 자료도 발견했다”고 밝혔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