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미홍 “朴 세월호 보고 조작, 임종석 또 유치한 소리”
더보기

정미홍 “朴 세월호 보고 조작, 임종석 또 유치한 소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10-13 11:12수정 2017-10-13 1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 페이스북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는 세월호 사건 보고 시점이 조작됐다는 청와대의 의혹 제기에 "터무니 없고 유치한 소리"라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구속 연장 여부로 정치권이 민감한데, 임종석이 오늘 또다시 세월호를 들고 나와 터무니없고, 유치한 소릴 지껄이며 기자회견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자들도 이해 하기 어려워 질문이 터져 나왔다고 한다"며 "세월호 그만큼 이용해 먹고, 아직도 남았나 물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그토록 물고 늘어졌던 7시간, 탄핵 소추안에까지 올렸지만 자기들 편에 섰던 헌재 재판관들도 근거 없다고 했는데 여전히 뜯어 먹고 있는 파렴치한 집단이니 말해 뭐 하겠냐"고 말했다.

앞서 12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청와대서 "청와대는 지난 9월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캐비닛에서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으로 변경한 자료를 발견했다"며 "지난 11일 안보실 공유폴더 전산파일에서 세월호 사고 당시 상황보고 일지를 사후 조작한 정황을 담은 자료도 발견했다"고 밝혔다.

발견된 문건에는 2014년 4월 16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가 박 전 대통령에게 세월호 참사 최초 상황보고를 한 시점이 오전 9시 30분으로 돼 있었으나, 6개월 뒤인 10월 23일 수정 보고서에는 보고 시점이 오전 10시로 수정돼 있었다.

또 청와대가 재난 컨트롤타워를 청와대에서 안전행정부(현 행정안전부)로 바꾸기 위해 대통령 훈령을 참사 석 달 뒤 불법 개정한 정황도 발견됐다. 임 실장은 "대통령 훈령인 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은 법제처 심의 등 법적 절차를 거쳐야 함에도 빨간 볼펜으로 원본에 줄을 긋고 필사로 수정한 내용을 전 부처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세월호 참사 관련 '대통령 훈령 불법조작 사건'에 대해 13일 중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결정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