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윤호중 “최근 3년간 국세청 금품·향응 적발 131건”
더보기

윤호중 “최근 3년간 국세청 금품·향응 적발 131건”

뉴시스입력 2017-10-13 10:48수정 2017-10-13 10: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3년간 국세청 공직자들 가운데 금품·향응 비리건으로 적발된 건수가 131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13일 국세청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최근 3년간 금품향응수수 적발 및 조치 현황을 보면 공직추방 징계(파면, 해임, 면직) 54건, 기타징계(감봉, 강등, 견책) 77건 등 총 131건의 비위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이를 3년간 월평균으로 환산하면 매월마다 공직추방징계 1.5건, 기타징계 2.1건 등 총 3.6건의 비리가 발생한 셈이다.

지방청 별로 분석해보면 총건수로는 서울청이 53건, 중부청이 47건으로 전체 금품향응수수의 76%를 차지했다.

▲공직추방 건수로는 중부청이 25건, 서울청이 16건 ▲기타징계 건수로는 서울청이 37건, 중부청이 22건으로 주로 서울청과 중부청에서 금품향응수수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 의원은 “금품향응과 관련해서 엄격한 청렴도와 도덕성이 요구되는 국세청이 오히려 각종 비위로 징계를 받는 일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며 “근복적으로 세무공무원들의 스스로 높은 공직윤리와 기강이 필요하지만, 직원들의 청렴 의무를 보다 강화하고 비위적발 시 엄중한 처벌과 교육으로 일벌백계하는 국세청의 자기반성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종=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