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與, 한국당 ‘박 前대통령 탈당’ 권유에 “화장발에 속을 국민 없어”
더보기

與, 한국당 ‘박 前대통령 탈당’ 권유에 “화장발에 속을 국민 없어”

뉴스1입력 2017-09-14 10:15수정 2017-09-14 10: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기 혁신부터 하고 새 정부에 협조해야”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친박근혜) 핵심인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게 자진탈당을 권유한데 대해 “화장발에 속을 국민은 없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과 권력 사유화에 협조, 방조했던 자유한국당이 새로운 비전과 자기 혁신, 각오 없이 신주단지처럼 모셨던 박 전 대통령과 측근 두 사람에게만 탈당을 요구했는데 참 안타깝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이 이 같은 발언은 사실상 한국당의 이번 결정이 정치적 쇼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읽힌다.

그는 “자기 혁신은 스스로 철저히 반성하고 자신의 과오를 떠안아 새정부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자유한국당이 선택한 길은 반대를 위한 반대, 적폐청산 발목잡기 뿐”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상대방 불행이 결코 나의 행복이지 않다는 것을 되새겨주고 국민 심판은 지난 대선이 끝이 아니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