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백혜련 “박성진 부적격 보고서 채택, 야당만의 뜻은 아니야”
더보기

백혜련 “박성진 부적격 보고서 채택, 야당만의 뜻은 아니야”

박태근 기자 입력 2017-09-14 09:41수정 2017-09-14 10: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청문보고서가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된 것에 대해 야당만의 뜻은 아니라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14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저희 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님이 참석한 가운데 부적격 청문보고서가 채택이 됐다. 그렇기 때문에 그 부분은 야당의 문제라고 말씀드릴 순 없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박성진 후보자가 청문 과정을 통해서 그동안 제기됐던 역사관의 문제, 그리고 종교관의 문제, 이런 것들을 명확히 해명하지 못했고 국민들 앞에 설득하지 못했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라며 "후보자 스스로가 국민의 정서, 국민의 여론, 이것에 따라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본다. 정 그것이 안 된다고 한다면 결국 청와대가 최종적으로는 판단을 내려야 될 문제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박후보자로 인해 ‘청와대 인사검증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쏟아지는데 대해 "박성진 후보자의 경우 사적인 영역들이 있었기 때문에 검증이 어려운 측면 있었지 않나"라며 "포스텍에서 보수 인사들을 부른것, 종교적인 문제 그런 부분들은 공식적으로 드러나는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좀 어렵지 않았나싶다"고 말했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