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정보공개심의회, 대면심의 원칙·위원들 명단공개”
더보기

靑 “정보공개심의회, 대면심의 원칙·위원들 명단공개”

뉴스1입력 2017-07-18 09:09수정 2017-07-18 0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가 정보공개심의회를 대면심의 원칙으로 위원들 명단을 공개해 투명성을 높이기로 했다.

정보공개심의회는 정보의 공개여부와 이의신청, 정보공개제도의 운용에 관한 사항 등을 심의하는 곳이다.

18일 청와대는 지난 14일 대통령비서실 정보공개심의회의 내실화 및 국민의 알권리 확대를 위해 내·외부위원 7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대면회의를 개최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국민들의 참여를 확대해나갈 수 있는 제도의 수립과 운영을 위해 지속 노력함으로써 국민의 알권리 확대와 국정운영의 투명성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특히 이를 위해 위원들 중 당초 4명이던 내부위원을 줄이고 외부위원 구성을 전임 정부보다 1명 늘렸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전체 7명의 심의위원 중 외부위원 구성을 4명으로 늘려 학계, 법조계, 시민단체, 전문협회 등의 전문가들로 구성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또 “참여정부 시절 활성화됐던 대통령비서실 정보공개심의회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간 주로 서면회의 위주의 형식적 운영에 그쳤다”며 “심의회 위원명단과 소속은 부분공개해왔다”고 지적했다.


한편 대통령비서실 정보공개심의회는 대통령비서실에서 이정도 총무비서관, 김형연 법무비서관, 조용우 국정기록비서관(이상 내부위원 3명)과 경건 서울시립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조수진 법무법인 위민 변호사, 전진한 알권리연구소 소장, 이소연 덕성여대 문헌정보학과 교수(이상 외부위원 4명)으로 꾸려졌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