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채용외압 의혹’ 최경환 檢 기소에 당원권 정지 징계
더보기

한국당, ‘채용외압 의혹’ 최경환 檢 기소에 당원권 정지 징계

뉴스1입력 2017-03-21 14:24수정 2017-03-21 14: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자유한국당이 21일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 채용 외압 의혹으로 불구속 기소된 최경환 의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처분을 내렸다.

김경숙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은 지난 1월 20일 최 의원에 대한 3년 당원권 정지 처분을 내린 바 있으나, 검찰 기소에 따라 당원권 정지 요인이 추가 됐다”고 전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어 “‘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원은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이 정지된다’는 윤리위원회 규정 제22조에 따른 것”이라며 “재판 결과에 따라 추가적인 징계 여부는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부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앞으로도 위법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며, 국민 눈높이에 맞춘 쇄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일하던 인턴 직원 황모씨를 중진공에 특혜 채용될 수 있도록 압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원지검 안양지청 형사 1부(부장검사 이수권)는 전날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및 강요죄 혐의로 최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