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새누리 김재경 의원, 도의원에 ‘갑질’ 의혹 제기돼
더보기

새누리 김재경 의원, 도의원에 ‘갑질’ 의혹 제기돼

홍정수기자 입력 2015-12-10 22:54수정 2015-12-10 2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인 새누리당 김재경 의원이 도의원에게 자신의 비서의 급여 일부를 대신 내도록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 의원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지만 같은 당 박대동 의원의 보좌진 월급 상납 의혹이 불거진 상황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심규환 전 경남도의원은 10일 “2010년 6월 도의원에 당선되자 김재경 의원이 지역사무실로 불러 자신의 의원실에서 인턴으로 일하던 김모 씨의 월급 절반을 책임지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2010년 8월부터 매월 90만 원, 2011년 7월부터 2012년 6월까지는 매월 40만 원씩 김 비서의 계좌에 입금했다는 것이다. 그는 이어 “김 씨가 도운 일은 도의원 당선 직후 공직자재산등록 한 번과 지역 상가(喪家) 방문 10여 차례가 전부”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 측은 “김 씨가 심 전 의원으로부터 지급받은 금전은 그의 도의원직 비서 일을 도와준 용역의 대가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또 “김 씨가 2010년 7월부터 의원실에서 일을 시작할 때부터 국회사무처 인턴으로 등록돼 급여를 받았다”며 “김 씨의 생활보장을 위해 겸임하게 한 정치자금 회계책임자 수당을 합쳐 매월 200만 원 정도를 받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 비서의 월급을 상납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나는 그런 생각도 못하는 사람”이라고 반발하며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홍정수기자 hong@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