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화갑 “전라도, 민주당 지지하는 한 식민지”

동아일보

입력 2012-12-07 11:38:00 수정 2012-12-08 02:49:01

'리틀 DJ' 한화갑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는 7일 "김대중 전 대통령이 민주통합당만을 중심으로 정치하라고 유언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라며 "전라도에서 민주당에 대한 생각을 달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한 한 전 대표는 이날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의 민주당은 이름만 민주당이지 전부 열린우리당으로 과거에 우리가 몸담고 정치적 이상을 추구했던 그 민주당이 아니다"며 "노무현 세력이 아니면 거기 발을 붙일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이 민주당은 전라도 표만 필요로 하지 전라도에 베푼 것이 없다"며 "전라도민들은 민주당을 지지하는 한 민주당의 식민지"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라도가 전국과 교류해서 정치적인 제안을 해야 하고, 시대조리에 따라 투표권을 행사하는 유권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전 대표는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에 대해 "어쨌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광으로 됐고 정통 민주당의 정통성을 가지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철수 전 무소속 후보의 문 후보 전폭지원과 관련해선 안 전 후보가 토사구팽(兎死狗烹) 당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 대표는 "처음 출발할 때 합의가 지켜진 예가 우리나라에 없다. DJP연합도 도중에 끝났다"며 "권력을 잡으면 그 일파가 휘두른다"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전 후보가 팽 당할 수도 있다는 것인가?"란 질문에 "물론이다. 그리고 그런 정치실험은 더 이상 안하는 게 좋을 것이다. 그분한텐 미안하지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이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게 된 데 대해선 "(박 후보는) 자기가 후보가 되고 대통령이 됐을 때 국가 경영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계획이 다른 사람보다 더 있다"며 "그리고 이번에 전라도에 가서 정말 낙후된 전라도 문제를 해결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내용의 유세를 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저는 무소속이고 어느 계보에도 속하지 않는다"며 "새누리당 입당이 아니라 개인자격으로 지지 선언한 것이라 선거 유세는 안 한다"고 말했다.

[채널A 영상] 한화갑 “심청이가 인당수 몸 던진 것처럼…”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