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태블릿PC 독자 제작… 대학엔 LG모니터…
더보기

北 태블릿PC 독자 제작… 대학엔 LG모니터…

동아일보입력 2012-06-28 03:00수정 2012-06-28 16: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IT 돌풍 타고 첨단기기 확산
북한의 한 대학 강당에서 강의를 듣고 있는 북한 학생들. LG 모니터 수십 대가 눈길을 끈다. 대북소식통 제공
세상을 바꾸는 정보기술(IT) 혁명의 불길이 세계에서 가장 폐쇄된 북한에도 거세게 불고 있다. 휴대전화가 100만 대 이상 팔리는 등 각종 최신 문명 기기들이 빠르게 보급되며 북한 사회가 서서히 변하고 있다. 동아일보는 27일 북한 IT 실태를 보여주는 사진들을 단독 입수했다.

대북 소식통들과 탈북자들에 따르면 북한에는 최근 ‘삼지연’이라는 독자 브랜드의 태블릿PC가 보급됐다. 이 태블릿PC는 인터넷에 접속할 수는 없지만 백과사전, 외국어사전, 게임, e북, 지도서비스 등의 기능을 갖추고 있었다. 부품을 수입해 북한에서 조립한 것인지, 중국 기업이 제조해 북한에서 소프트웨어(SW)만 내장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주체(主體)’를 강조하는 북한이지만 이 태블릿PC에 내장된 소프트웨어 명칭은 모두 영어다. 한 탈북자는 “북한의 IT 용어는 거의 다 영어로 쓴다. 남쪽에 와서 오히려 전문 분야 SW가 한국말로 돼 있어 낯설었다”고 말했다.

한 컴퓨터 매장을 촬영한 사진을 보면 미국의 HP와 델은 물론이고 대만의 에이서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HP 컴퓨터의 경우 판매가격은 61만5000원이다. 이는 북한 암시장 환율로는 150달러에 해당한다. 북한 돈 60만 원은 북한 일반 노동자 100년 치 공식 월급보다 많은 액수다. 그럼에도 평양시민의 절반 이상은 이 정도의 구매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비슷한 기능의 컴퓨터가 현재 한국에서 55만∼65만 원 선에 판매되고 있다.

북한 모 대학 강의실 사진을 보면 학생들의 책상에 LG전자가 생산한 모니터 수십 대가 놓여 있다. 탈북자들에 따르면 북한에서 한국 브랜드의 TV나 컴퓨터는 더이상 낯선 제품이 아니다.

북한이 2010년 말 도입한 전자결제카드는 한국의 현금카드와 유사한 기능으로 집적회로(IC) 칩과 카드번호 등이 국제사회에서 흔히 쓰는 것과 동일하다. 정식으로 보급한 제품은 아니지만 MP4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중국산 휴대용 DVD 재생기기도 전기 공급이 제한적인 북한에서 한 번 충전으로 영화 한 편 이상을 볼 수 있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북한이 자체 제작했다고 하는 ‘삼지연’ 브랜드의 태블릿PC. 영어로 표기된 다양한 메뉴가 있다. 대북소식통 제공
특히 당국의 불시 가택수색을 피해 숨기기 쉬워 한국 드라마 등 외국 영상물 보급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각종 IT 기기의 유입은 ‘조선이 없는 지구는 없다’는 북한 당국의 주장과 달리 북한도 결국은 지구의 한 국가임을 보여주는 사례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관련기사

[채널A 영상]북한방송에 ‘키스’ 등장…北사회 변하나


#북한#북한 it#북한 태블릿PC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