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김정일 개인금고 38호실 부활…평양 축소 개편
더보기

北, 김정일 개인금고 38호실 부활…평양 축소 개편

동아일보입력 2011-02-14 14:09수정 2011-02-14 17: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개인 금고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려진 노동당 산하 전문부서인 38호실을 부활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또 남포시를 특별시로 추가하고, 평양시의 일부 구역을 황해북도로 떼어내 평양시를 축소 개편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는 14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11년 판 북한 권력기구도 및 주요인물, 기관. 단체별 인명집을 공개했다.

●8호실 부활…조직, 기구 개편= 통일부는 "북측이 2009년 합쳤던 노동당 39호실과 38호실을 지난해 중반 다시 분리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조선노동당 전문부서에 39호실과 함께 38호실을 나란히 적시했다.

그러나 38호실 실장이 누구인지는 알 수 없다며 기재하지 않았다.

38호실은 김 위원장과 그 가족의 개인 자금, 물자관리 등을 전담하는 부서로 알려졌다.

전일춘이 실장을 맡은 39호실은 대성은행, 고려은행 등 주요 금융기관을 소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원평대흥수산사업소, 문천금강제련소, 대성타이어공장 같은 '노른자위' 공장 및 기업소 100여 곳을 직영하면서 '슈퍼노트'(미화 100달러 위폐) 제작, 마약거래 등 불법행위로 외화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요기사

노동당 전문부서로 영화부도 추가됐다. 통일부는 "작년 9월 강능수를 내각 부총리로 임명하면서 영화부 부장을 역임했다고 소개해 영화부를 새로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노동당 산하 전문부서는 기존 18개에서 20개로 늘어났다.

전문부서 가운데 기존 군수공업부는 기계공업부로, 행정 및 수도건설부는 행정부로 각각 개명됐다.

병렬관계로 표시했던 당중앙위원회와 당중앙군사위원회 관계도 당중앙군사위가 당중앙위에 소속된 것으로 판단했다.

통일부는 "그동안 당규약 개정 주장 등으로 2009년과 2010년판에서 당중앙위와 당중앙군사위를 병렬적으로 표기해왔다"며 "그러나 지난해 9월28일 당대표자회를 통해 개정된 당규약을 확인한 결과, 당중앙위 전원회의를 개최해서 당중앙군사위 선거를 하는 것으로 돼 있어 관계설정을 바로잡았다"고 설명했다.

또 국방위원회 산하 총참모부도 기존에는 인민무력부 밑에 편재된 것으로 판단했지만, 이번에는 총정치국과 인민무력부, 총참모부가 병렬적인 관계인 것으로 적시했다.

내각은 기존 39개 부서(3위원회 31성 1원 1은행 2국 1부)에서 40개 부서(5위원회 31성 1원 1은행 2국)로 개편됐다.

기존 채취성 산하에 있던 국가자원개발국이 성급인 국가자원개발성으로, 합영투자지도국이 합영투자위원회로, 국가가격제정국이 국가가격제정위원회로 각각 확대 개편됐다.

종전 내각 산하 인민보안성이 국방위원회 산하 인민보안부로 이전 편재됐고, 수도건설부가 수도건설총국으로 격하됐다. 체육지도위원회가 체육성으로, 교육성이 교육위원회로 이름을 바꿨다.

중앙재판소와 중앙검찰소도 최고재판소와 최고검찰소로 개명됐다.

●평양시 축소, 남포시 특별시 추가…행정구역 개편=
통일부는 또 북한이 행정구역을 기존 11개 시.도(직할시. 특별시 포함)에서 남포시(책임비서 강양모)를 특별시로 추가해 12개 시.도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남포시는 기존 평안남도의 강서, 대안, 온천, 용강, 천리마 등 5개 군을 편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남포시는 당초 직할시로 있다 2000년대 초반에 평안남도로 편입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이와 함께 기존 강남군, 중화군, 상원군, 승호구역 등 평양시 남쪽지역을 황해북도로 편입시켜 평양시를 축소 개편했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이는 북한의 조선중앙연감을 통해 확인된 것이다.

이에 따라 평양시 면적은 기존 7억9000여만평 가운데 57% 정도, 인구는 300여만 명에서 50만 명 정도가 각각 줄어든 것으로 전해졌다.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북한은 기존 1직할시(평양). 1특별시(나선시). 9개도에서 1직할시(평양). 2특별시(나선시.남포시). 9개도로 늘어났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대북 전문가는 평양시 축소에 대해 "북측이 평양시민에 대한 특별대우와 관련, 재정부담 등을 느꼈을 수 있다"며 "선택과 집중이라는 측면에서 축소 개편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