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김경수 “산채서 경공모 조직도 보여줘… 킹크랩 시연 없었다”
더보기

[단독]김경수 “산채서 경공모 조직도 보여줘… 킹크랩 시연 없었다”

정성택 기자 , 김동혁 기자 입력 2018-08-08 03:00수정 2018-08-09 07: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특검서 2016년 출판사 방문 진술… 14시간 30분 조사내내 혐의 부인
“하루만에 질문 마치기 어려웠다”… 특검, 9일 오전 재소환 예정
“2016년 11월 9일 출판사에서 ‘드루킹’(온라인 닉네임) 김동원 씨(49·수감 중) 등이 빔 프로젝트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조직도를 보여주며 소개해줬다. 하지만 ‘킹크랩’(댓글 여론 조작 자동화 프로그램) 시연은 없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6일 오전 9시 반부터 14시간 30분 동안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조사를 받으면서 이 같은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7일 확인됐다. 김 지사가 킹크랩의 존재를 알았는지는 특검팀이 김 지사의 네이버 업무 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입증하는 데 가장 중요한 쟁점이다. 특검팀은 김 씨의 댓글 여론 조작에 김 지사가 공모했다고 보고 있지만 김 지사는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김 지사는 특검에서 2016년 11월 9일 당시 김 씨의 사무실이었던 경기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일명 ‘산채’)를 방문해 김 씨의 발표를 들었다고 진술했다. 발표는 경공모의 네이버 카페 웹페이지를 빔 프로젝트로 화면에 띄워놓고 소개하는 것으로 시작했다고 한다. 김 씨가 심취해 있던 자미두수(紫微斗數·중국의 도교에서 시작한 점술)를 설명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김 씨가 이끄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 모임 ‘경인선’의 조직도를 보여주며 경인선의 뜻을 ‘경공모 인터넷 선플단’에서 ‘경제도 사람이 먼저다’로 바꿨다는 소개도 있었다.

그러나 김 지사는 김 씨가 보여준 내용 중에 킹크랩 시연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킹크랩 시연 때 김 지사가 앉은 자리와 몸짓 등에 대한 김 씨와 측근들의 진술에 대해 김 지사 측은 “발표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김 지사가 보여준 연속적인 몸짓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킹크랩 시연이 있었다고 주장하려면 킹크랩이 어떻게 자동으로 댓글 공감 클릭 수를 올리는지 복원해 보여줘야 하는데, 특검팀 조사 때 킹크랩을 보여주지는 않았다”고 했다.

김 지사가 문 대통령 관련 기사의 인터넷접속주소(URL)를 보내주면 김 씨가 댓글 작업을 하라고 경공모 킹크랩 핵심 실무자들에게 지시한 정황에 대해서도 김 지사는 “댓글 작업 여부를 몰랐다”고 진술했다. 김 지사가 지난해 1월 김 씨에게 재벌개혁 정책에 대해 자문했고 김 씨의 의견이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문 대통령의 재벌개혁 공약에 반영됐다는 의혹을 두고 김 지사는 “김 씨뿐만 아니라 다른 정치적 지지자들에게도 같은 취지의 조언을 구했으며, 김 씨와의 관계가 특별한 것은 아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9일 오전 김 지사를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박상융 특검보는 7일 “특검팀이 준비한 A4용지 100쪽 분량의 질문을 하루 만에 마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김 지사가 수용해 밤 12시부터 조사확인 작업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조서만 4시간 가까이 검토한 뒤 오전 4시쯤 취재진에게 “(특검에서) 유력한 증거나 그런 게 확인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지사는 7일 오후 페이스북에 ‘장미꽃과 가시’라는 글을 올려 “가시밭길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끝까지 꿋꿋하고 당당하게 걸어가겠다”고 적었다.

주요기사


정성택 neone@donga.com·김동혁 기자

#김경수#경공모 조직도#킹크랩 시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