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귀순병, 폐렴-B형간염에 패혈증까지 걸려
더보기

[단독]귀순병, 폐렴-B형간염에 패혈증까지 걸려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 조건희 기자 입력 2017-11-20 03:00수정 2017-11-20 09: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병원측 “몸안 혈액의 3, 4배 투여→ 회복 쉽지않아… 추이 지켜봐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다가 총상을 입은 채 병원에서 사경을 헤매고 있는 북한 병사가 폐렴과 B형 간염, 패혈증 등의 증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귀순 병사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19일 “환자의 가슴 사진에서 폐렴이 진단돼 치료 중인 데다 B형 간염도 발견돼 간 기능이 좋지 못한 상황”이라며 “패혈증까지 걸려 회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폐렴은 총상으로 폐의 일부가 손상되면서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며 “패혈증은 엄청난 양의 혈액 주입과 복부 총상으로 인한 감염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B형 간염은 북한에 여전히 만연한 대표적인 질환이다. B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돼 발생하는 간의 염증 질환으로 방치하면 간경화, 간암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병원 측에서 귀순 병사에게 사용한 혈액은 지금까지 40유닛(약 16L)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람 몸 안의 전체 혈액이 4∼6L인 점을 감안하면 대략 3, 4배에 이르는 혈액을 투여한 것이다. 병원 측에 따르면 귀순 병사가 처음 병원에 도착했을 때는 혈압이 70mmHg 이하로 떨어져 회복이 불가능한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전문의들은 “환자가 이런 상황을 버티고 있는 것 자체가 신기할 정도”라고 입을 모았다.

귀순 병사는 상황이 너무 급해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컴퓨터단층촬영(CT)조차 하지 못한 채 바로 수술에 들어갔다고 한다. 또 혈액형을 판정할 시간이 없어 응급용 O형 혈액을 수혈했다고 병원 관계자들은 전했다.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가 귀순하다 총상을 입은 북한군 병사를 두 차례 수술한 뒤 환자 상태를 설명하고 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한편 병원의 다른 관계자는 “귀순 병사를 상대로 현재 3차 수술을 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15일 2차 수술 당시 몸속에 있던 총알을 전부 제거했고, 끊어진 혈관과 장기를 이어놓은 상태이기 때문에 당분간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것이다.

수원=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likeday@donga.com / 조건희 기자
관련기사




#북한#병사#귀순#jsa#패혈증#총격#과다출혈#간수치#이국종#교수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