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반짝반짝 눈이 부셔”… 빅뱅-소녀시대 역대 최고 아이돌
더보기

“반짝반짝 눈이 부셔”… 빅뱅-소녀시대 역대 최고 아이돌

이지훈 기자, 임희윤 기자 , 정양환 기자 입력 2016-09-01 03:00수정 2016-09-01 21: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이돌 20년, 일상을 바꾸다]<上>한국인이 꼽은 최고의 아이돌



‘I‘m so sorry but I love you 다 거짓말….’(빅뱅 ‘거짓말’)

‘너무 반짝반짝 눈이 부셔 No No No….’(소녀시대 ‘Gee’)

최근 서울 한 대학의 시위 현장에서 투쟁가 대신 소녀시대의 노래가 불렸다. 지난달 빅뱅 데뷔 10주년 기념공연엔 6만여 관객이 몰렸다. 이달 10, 11일 열리는 젝스키스의 재결합 공연 입장권은 이미 매진됐다. 7일은 H.O.T.가 데뷔하며 한국 아이돌 역사가 시작된 지 꼭 20년 되는 날이다.

아이돌 역사에 중요한 분기점을 이루는 즈음에 동아일보는 20년간 최고 아이돌 가수와 노래를 뽑았다. 7월 말부터 한 달 동안 일반 시민 2000명, 대중음악 전문가 30명을 상대로 설문했다. 일반인 설문은 웹진 ‘아이돌로지’, 조사업체 엠브레인의 도움을 받아 진행했다. H.O.T. 이후 현재까지 아이돌과 노래들을 대상으로 했다.



○ 30대는 H.O.T., 50대 이상은 god 선호

일반인과 전문가 모두 약속한 듯 빅뱅과 소녀시대를 최고의 남녀 아이돌로, ‘거짓말’(빅뱅)과 ‘Gee’(소녀시대)를 남녀 아이돌 노래 중 최고로 지목했다. 성(性)과 연령을 막론하고 압도적이었다.

관련기사

전문가들은 빅뱅에 대해 “대중성과 음악성, 솔로와 그룹 활동, 시각적 매력과 창작 능력을 두루 갖추고 10년 이상 생명력을 지켰다”는 점을 높게 쳤다. 소녀시대에 대해서는 “성별을 불문하고 지지할 만한 걸 그룹의 새로운 형태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조사 결과 아이돌이 태동한 1990년대에 10대를 보낸 30대는 ‘원조 아이돌’에 대한 향수가 여전했다. H.O.T.와 ‘캔디’, 젝스키스와 ‘커플’에 대한 지지가 많았다.

2000년은 아이돌 역사에서 또 한 번 전기가 마련된 해였다. god가 ‘거짓말’이 담긴 음반을 180만 장 판매하며 ‘국민 그룹’이란 신조어를 만든 해. 아이돌의 지위가 ‘10대들의 별난 우상’에서 ‘보편적 유명인’으로 변화한 것이다. 그때의 기억이 각인된 30대 이상 전 연령대는 10, 20대와 달리 god를 최상위권으로 꼽았다. 50대 이상은 빅뱅이 아닌 god의 ‘거짓말’을 최고 남성 아이돌 노래로 쳤다. 10대는 빅뱅의 ‘거짓말’ 다음으로 ‘으르렁’(EXO), ‘쏘리 쏘리’(슈퍼주니어)에 표를 던졌다.



○ 여성은 이효리의 ‘10 Minutes’, 남성은 트와이스에 지지 몰려

여성 아이돌과 노래에서 남녀의 선호도 차가 두드러졌다. 여성 아이돌 최고의 노래로 여성은 ‘Tell me’(원더걸스)를 꼽은 반면 남성은 ‘Gee’를 선택했다. 씨스타와 트와이스는 성별에 따른 차이가 드러나는 일종의 리트머스였다. 여성은 씨스타, 남성은 트와이스에 2배 가까운 지지를 보낸 것. 당찬 여성상을 내비친 ‘10 Minutes’(이효리) ‘Bad Girl Good Girl’(미쓰에이)에도 여성의 선호도가 높았다. 특히 ‘10 Minutes’는 여성 응답자 사이에서 ‘Tell me’, ‘Gee’ 다음으로 많은 표를 얻었다. ‘CHEER UP’(트와이스)은 귀엽고 발랄한 멤버들의 인기와 맞물려 남성의 지지가 몰렸다.

평단은 샤이니, f(x)의 독특한 음악에 무게감을 실어줬다. 투쟁가처럼 불려 화제가 된 ‘다시 만난 세계’(소녀시대)도 이들이 특히 주목한 노래였다.

김윤하 대중음악평론가는 “빅뱅의 ‘거짓말’, 원더걸스의 ‘Tell me’가 히트하고 소녀시대 원더걸스 샤이니가 데뷔한 2007, 2008년이 아이돌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라면서 “아이돌이 소수 팬덤 문화에서 국민적 관심사로 확실히 올라섰고, 현재의 케이팝 붐의 씨앗을 심은 기반이 이때 만들어졌다”고 평했다.

:: 설문에 참여한 전문가 30명 명단 ::

강일권 김경진 김봉현 김성환 김영대 김윤하 남성훈 박준우 배순탁 서정민갑 송기철 송명하 이경준 이대화 차우진 최규성 최지선 한동윤 한명륜(이상 대중음악평론가), 마두식(Mnet ‘엠카운트다운’ PD), 미묘(웹진 ‘아이돌로지’ 편집장), 박정규(MBC TV ‘쇼! 음악중심’ CP), 신형관(Mnet 콘텐츠부문장), 안동진(MBC FM4U ‘두 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PD), 윤의준(SBS 파워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 PD), 한경천(KBS 2TV ‘뮤직뱅크’ CP), 정양환 임희윤 장선희 이지훈(이상 동아일보 문화부 트렌드팀 기자)

임희윤 imi@donga.com·정양환·이지훈 기자
#케이팝#한류#아이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