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평양회담 합의 뒤… 北 “문제 해결 안되면 일정 난항”
더보기

평양회담 합의 뒤… 北 “문제 해결 안되면 일정 난항”

문병기 기자 , 신나리 기자 , 공동취재단입력 2018-08-14 03:00수정 2018-08-14 09: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월 중순 평양서 남북정상회담
北, 경협-제재완화 조건 걸어 압박
판문점서 다시 만난 남북 고위급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다음 달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갖는 데 합의한 우리 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회담을 마치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 판문점=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10일 이후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남북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 하지만 북한은 “제기한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일정에 오른 모든 문제들이 난항을 겪을 수 있다”며 대북제재 해제를 압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남북 정상회담 일정을 늦추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과 북-미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반도 정세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4차 남북 고위급회담을 갖고 “남북 정상회담을 9월 안에 평양에서 갖기로 합의했다”는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남측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측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한 고위급회담은 3시간 반 동안 이뤄졌다.

우리 측은 다음 달 14일 전후를 정상회담 날짜로 제안했으나, 북측은 추석 직전인 21일 개최를 주장하며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선권은 회담을 마친 뒤 “9월 안에 (정상회담이) 진행된다. 날짜도 다 (협의)돼 있다”고 밝혔다. 회담 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현실적인 여건상 9월 초는 어려울 것이다. 초청국인 북쪽 사정을 감안해 날짜를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회담에서 다음 달 18일 시작되는 유엔 총회에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종전선언과 비핵화 협상 성과를 이끌어 내자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북한은 구체적인 비핵화 논의보단 대북제재로 막혀 있는 남북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데 방점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조 장관은 회담을 마친 뒤 대북제재로 막혀 있는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 대해 “개성에서 연락사무소 구성 운영 합의서 체결 문제를 논의 중”이라며 “개·보수 공사가 끝나는 대로 조만간 개소식을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병기 weappon@donga.com·신나리 기자 / 판문점=공동취재단
관련기사
#남북정상회담#평양회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