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네이버 댓글, 1분에 한번만…하루 댓글 3개·공감 50개 제한
더보기

네이버 댓글, 1분에 한번만…하루 댓글 3개·공감 50개 제한

뉴스1입력 2018-04-25 08:45수정 2018-04-25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매크로’ 통한 댓글조작 차단 위한 개편방안 마련
아이디 불법 거래 통한 조작은 여전히 차단 어려워
한성숙 네이버 대표. © News1

네이버가 댓글조작에 대한 해결책으로 아이디 하나당 ‘댓글 공감수’를 일 50개로 제한하고, 댓글을 연달아 달지못하도록 연속 댓글 작성 시 60초의 시간차를 두도록 하는 개선안을 내놨다. 댓글 자체도 하루에 3개까지만 달 수 있도록 제한한다.

25일 네이버는 공식블로그를 통해 이같은 댓글정책 개편안을 내놓고 이날부터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개편안의 핵심은 여론을 조작할 수 있는 ‘연속댓글’을 달지 못하도록 하고 공감수를 조작하는 매크로를 근절하겠다는 것이다.

먼저 연속댓글을 달지 못하도록 ‘댓글 시간차 달기’가 적용되면 첫번째 댓글을 작성한 이후 두번째 댓글을 달기 위해 60초를 기다려야한다. 매크로를 이용해 반복적으로 같은 댓글을 달 수 없도록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아이디 하나당 하루에 달 수 있는 댓글 수는 3개로 제한하고, 댓글마다 누를 수 있는 공감수는 하루 50개로 제한해 특정 댓글을 상위로 밀어올리도록 조작하는 것도 최대한 막겠다는 방침이다. 드루킹은 바로 이런 수법으로 댓글과 공감수를 조작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네이버는 댓글 정렬 방식도 일부 개선해 오는 5월 공개할 예정이다. 현재와 같은 익명 방식이 아닌, 소셜 계정을 통한 댓글 작성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다. 다만 네이버는 최근 논란이된 공감수 중심의 댓글 노출순서와 뉴스 아웃링크에 대해선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밝히지 않았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번 대책이 끝이 아니라 댓글정책이용자패널과 함께 지속적으로 사회적 공감대를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매달 정기 회의를 통해 개선점을 더 찾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달 한성숙 대표와 유봉석 전무 그리고 네이버 이용자 20명이 참여하는 ‘댓글정책 이용자패널’을 발족하고 댓글개선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