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정은 “내가 레드벨벳 보러 올지 관심 많은 것 알아”
더보기

김정은 “내가 레드벨벳 보러 올지 관심 많은 것 알아”

신나리 기자 , 박선희 기자 , 공동취재단입력 2018-04-02 03:00수정 2018-04-02 09: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렁이는 비핵화 해법]南예술단 13년만에 평양공연


평양 순안공항 전광판에 ‘김포’ 남북 평화 협력 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팀이 지난달 31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수 조용필(두 번째 줄 왼쪽에서 네 번째)과 걸그룹 레드벨벳 등으로 구성된 예술단 공연은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공연을 가졌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우리의 소원은 통일, 통일을 이루자.”

1일 오후 북한 동평양대극장은 공연단에 참여한 가수들과 관람석을 가득 채운 1500명의 주민들이 두 팔을 머리 위로 들고 양쪽으로 흔들면서 한목소리로 부르는 노랫소리로 가득 찼다. 13년 만에 평양에서 열린 남측 공연에서 우리 예술단이 ‘우리의 소원’으로 이날 공연을 마무리하자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출연진 중 막내인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슬기는 눈시울을 붉혔다. 관객들은 공연 후에도 한동안 기립박수를 보냈다.

당초 오후 5시 30분에 열릴 예정이었던 공연은 “보다 많은 사람의 관람 편의를 위해 늦춰 달라”는 북측 요구에 한 차례 오후 7시 30분으로 미뤄졌다가 6시 30분으로 재조정됐다. 엎치락뒤치락하던 끝에 이날 오후 6시 20분(평양 시간 기준)에야 비로소 막이 올랐다. 깜짝 참석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내외의 도착이 늦어지면서 생긴 해프닝이었다.

1일 평양 시내 동평양대극장에서 진행된 우리 예술단의 리허설에서 무대 뒤 스크린에 공연 제목인 ‘봄이 온다’가 홀로그램으로 써지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관현악으로 편곡한 아리랑이 흘러나오면서 극장 스크린에 큰 나뭇잎이 휘날리는 홀로그램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이번 평양 공연의 제목인 ‘봄이 온다’가 떠올랐다. 피아니스트 김광민이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를 연주하자 가수 정인이 허밍으로 따라 불렀다. 첫 무대를 장식한 정인의 뒤를 이어 알리가 나왔고 백지영이 북한에서 한국 대중가요 중 최고 인기곡 중 하나로 꼽히는 ‘총 맞은 것처럼’을 부른 뒤 ‘잊지 말아요’를 애절하게 불렀다.

공연 사회를 맡은 가수 서현은 “이렇게 약속을 빨리 지킬 수 있을지 몰랐는데 봄에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얼마나 기쁜지 모르겠다. 남북 관계에 희망의 꽃이 피어나고 있다”고 인사말을 건넸다. 서현은 이날 북한 가수 김광숙의 대표곡 ‘푸른 버드나무’를 불렀다. 이 노래는 김일성 주석의 지시로 만든 노래다.

걸그룹 레드벨벳이 ‘빨간맛’ ‘배드보이’를 부르자 북한 관객들은 박수치면서 호응했다. 멤버 예리는 공연이 끝난 후 인터뷰에서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크게 박수를 쳐주시고 따라 불러주셔서 긴장이 많이 풀렸다”고 말했다. 아이린은 “우리가 숨이 차 하니까 관객들이 웃으며 박수를 쳐주셨다”고 말했다. 2003년 10월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 개관식 공연에 베이비복스와 함께 참여했던 댄스그룹 신화 멤버들은 당시 객석이 경직돼 있었다고 했지만 이날 객석 반응은 훨씬 뜨거웠다. 윤상 음악감독은 “북한 측은 우리의 선곡 리스트에서 가사나 율동 등에 수정 요구를 따로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함경도 출신 실향민 부모를 둔 가수 강산에는 아버지를 그리는 노래 ‘…라구요’와 함경도 사투리가 들어간 노래 ‘명태’를 불렀다. 강산에는 “함경도 출신인 아버지를 위해 이 곡을 꼭 부르고 싶었다”고 말했다. 공연은 2시간 10분 정도 진행됐다. 참여 가수들이 조용필의 ‘친구여’와 북한 노래 ‘다시 만납시다’, ‘우리의 소원’을 합창하면서 막을 내렸다.

관련기사

김정은은 부인 리설주와 공연을 관람하며 도중에 박수를 치며 호응했다. 공연 후 출연진을 불러 일일이 악수하며 격려하고 기념사진도 찍었다. 김정은은 우리 측 관계자들에게 “내가 레드벨벳 보러 올지 관심들이 많았는데 원래 모레 오려고 했는데 일정 조정해서 오늘 왔다”며 “평양 시민들에게 이런 선물 고맙다. 이런 자리가 얼마나 좋은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의 참석과 맞물려 이번 공연을 취재하기 위해 동행한 남측 기자단은 공연을 직접 관람하지 못했다. 3시간 전 진행된 최종 리허설은 볼 수 있었지만 정작 본공연은 모니터로 지켜봐야만 했다. 북측 안내원들은 “안절부절 말고 기다려라. 곧 귀가 탁 트이는 소식이 들릴 것”이라며 기자단을 배제시켰고, 항의가 이어지자 “어차피 공연 시작해서 들어가지도 못한다”고 막아서면서 논란을 빚었다.

한편 방북 예술단에는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포함돼 김정은에게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신나리 journari@donga.com·박선희 기자 / 평양=공동취재단


#김정은#레드벨벳#관심#남 예술단#13년만에 평양공연#통일#비핵화#북한#남북정상회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