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드 또 꺼낸 시진핑 “적절 처리 희망”
더보기

사드 또 꺼낸 시진핑 “적절 처리 희망”

문병기 기자 , 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7-12-15 03:00수정 2017-12-15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회담서 “운명적 동반자” 習 “중한관계 풍파 겪었다” 압박
전쟁불가 등 한반도 4대원칙 합의… 中일대일로 구상에 한국 협력 논의
국빈방문 의장대 사열 중국 국빈방문 이틀째인 14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이 베이징 인민대회당 북대청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공개된 두 정상의 회담 모두발언에서는 ‘사드’가 언급되지 않았으나 비공개 회담에서 시 주석이 “한국이 사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길 바란다”고 말하는 등 사드 문제를 거듭 꺼낸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4일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전쟁 불가와 남북 관계 개선 등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4대 원칙에 합의했다. 다만 시 주석은 이번 회담에서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한 한국의 ‘적절한 처리’를 요구하면서 사드 문제의 ‘봉인’은 다시 미뤄지게 됐다.

윤영찬 대통령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2시간 15분가량 열린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한반도 전쟁 불가 △한반도 비핵화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남북관계 개선의 4대 원칙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 등 동북아 평화를 위해 한미중 및 한중일 등 다양한 형태의 3자 협의를 활성화하자고 시 주석에게 제안했다. 중국이 ‘3불(不)’ 원칙 중 하나로 요구하고 있는 한미일 안보동맹의 우려를 차단하려는 것이다. 또 두 정상은 중국의 일대일로 구상과 신남방·신북방 정책을 연계하기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관왕지래(觀往知來)라는 말이 있듯이 과거를 되돌아보면 미래를 알 수 있다. 양국은 공동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운명적 동반자”라고 강조했다. 관왕지래는 중국 고전인 열자(列子)에 나온 표현으로 사드를 과거의 문제로 두고 새로운 한중관계에 집중하자는 취지다.

시 주석은 “그동안 모두가 아는 이유 때문에 중한 관계가 풍파를 겪었다. 우호적이고 가까운 이웃 협력자로서 서로의 핵심 이익을 존중하며 더 나은 양국 관계를 열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시 주석은 소규모 정상회담에서 직접 사드를 언급하며 “한국이 계속해서 이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한반도에서 전쟁과 혼란이 발생하는 것을 결코 허락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두 정상은 또 전화 통화 등 핫라인을 구축하고 한중 협력을 정치, 안보 분야로 확대하기로 했다. 양국은 또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후속 협상 개시와 미세먼지 공동대응 등 7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베이징=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윤완준 특파원

관련기사
#한중 정상회담#사드#한중fta#문재인#대통령#방중#외교#중국#시진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