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최순실, 미르-K스포츠 재단 진행상황 朴대통령에게 수시 보고”
더보기

[단독]“최순실, 미르-K스포츠 재단 진행상황 朴대통령에게 수시 보고”

정지영기자 , 김준일기자 입력 2016-10-31 03:00수정 2017-01-29 05: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순실씨 측근 고영태, 검찰서 진술 “여러 차례 통화… 보고서도 보내”
檢 “朴대통령 직접 재단 챙긴 정황”
 박근혜 대통령이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해 최순실 씨로부터 직접 보고를 받으며 재단 사업을 챙겨왔다는 증언이 나왔다. 검찰도 이런 정황을 포착해 두 재단 설립 및 운영의 최종 책임이 사실상 박 대통령에게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 씨의 측근 고영태 씨(40)는 최근 그의 지인 A 씨에게 “최 씨가 두 재단 일을 챙기면서 박 대통령에게 재단 운영과 관련된 내용을 보고했고, 보고서도 보내는 것을 봤다”고 밝혔다. A 씨는 30일 동아일보 기자와 만나 “27일 검찰에 소환된 고 씨가 2박 3일간 조사를 받으면서 이런 내용을 소상히 진술했다”고 털어놓았다. A 씨는 “고 씨가 평소에도 ‘최 씨가 박 대통령과 여러 차례 통화하면서 보고하는 것을 봤으며, 특히 두 재단과 관련한 일은 최 씨가 각 재단에 심어 놓은 측근과 사무총장 등에게서 추진 사항을 취합한 뒤 대통령에게 수시로 보고했다’고 말하곤 했다”고 덧붙였다.

 고 씨는 최 씨의 회사인 더블루케이 한국법인과 독일법인의 이사를 맡으며 10년간 최 씨 곁에서 일했지만 최근 사이가 틀어져 “최 씨가 제일 좋아하는 것은 (대통령) 연설문 고치는 것”이라고 폭로한 바 있다.

 고 씨의 진술이 사실이라면 박 대통령이 최 씨의 보고를 받고 직접 재단 업무를 챙기면서 안종범 전 대통령정책조정수석비서관 등 청와대 참모들과 정부 부처에 지시했다는 얘기가 된다. 검찰은 이 같은 고 씨의 진술이 사실인지 확인하기 위해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해 주말 전격적인 행동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직 대통령을 형사소추할 수는 없기 때문에 안 전 수석 등 청와대 참모들의 직권 남용과 최 씨의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부터 입증할 계획이다.

 고 씨는 이날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도 “최 씨는 대통령과 가족 같은 사이로 보였다”라며 “최 씨가 추진하는 일이 다 이뤄지는 게 의아했지만 (대통령과) 수십 년을 같이 지낸 사람이면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국정 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최 씨는 이날 영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을 통해 오전 7시 반경 인천공항으로 자진 귀국했다. 검찰은 31일 오후 3시 최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

정지영 jjy2011@donga.com·김준일 기자

관련기사
#미르#k스포츠#재단#최순실#박근혜#고영배#검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