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법원 “음주운전 용서 못 해”…삼진아웃 적발 20대 법정구속
더보기

법원 “음주운전 용서 못 해”…삼진아웃 적발 20대 법정구속

뉴시스입력 2018-12-16 10:59수정 2018-12-16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명 ‘윤창호법’ 제정 등 음주운전자에 대한 처벌 강화 분위기 속에 법원이 ‘삼진아웃’ 적발자를 엄단했다.

청주지법 형사1부(부장판사 송인혁)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26)씨에 대해 벌금 8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한 뒤 징역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재판부는 “음주운전죄로 두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을 뿐 아니라 집행유예 기간에 재차 범행을 저지른 점에 비춰볼 때 재범 위험성이 매우 커 보인다”며 “반복적인 음주운전 행위의 법정형을 강화한 이른바 삼진아웃 제도의 입법 취지를 고려할 때 원심의 형은 너무 가벼워 부당하다”고 판시했다.

A씨는 1월25일 오전 4시께 충북 충주시 한 도로에서 면허정지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87% 상태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가 건물을 들이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주요기사

그는앞서 2016년 12월 음주운전죄 등으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뒤 2017년 1월 음주운전죄로 벌금 4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A씨는 이번 판결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했다.

【청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