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도 찜통더위, 16일 40도 가까이 오른다…이틀간 8명 사망
더보기

日도 찜통더위, 16일 40도 가까이 오른다…이틀간 8명 사망

뉴시스입력 2018-07-16 09:39수정 2018-07-16 09: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전역에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16일 낮 최고 기온이 40도 가까이 오르는 등 찜통더위가 계속될 전망이라고 NHK방송이 보도했다.

폭우 피해지역인 서일본 지역 및 동일본 지역을 중심으로 지난 14일 시작된 이번 무더위로, 일본 전역에서는 15일까지 이틀간 8명이 열사병 증세로 사망하고 3000여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16일에도 강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서일본과 동일본을 중심으로 넓은 범위에서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오늘 낮 최고 기온은 나고야(名古屋)시, 교토(京都)시, 기후(岐阜) 등지에서 38도, 오카야마(岡山), 나라(奈良)시에서 37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곳에 따라서는 내륙부에서 40도 가까이 오를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교토부(京都府) 및 기후(岐阜)현 등에서는 곳에 따라 최고 기온이 38.8도에 달해 올 여름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이날 하루에만 열사병 증상으로 2061명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고, 시가(滋賀)현에서 2명, 사가(佐賀)현에서 1명 등 총 3명이 사망했다.

지난 14일에도 기후(岐阜)현 다지미(多治見)시에서 낮 최고 기온이 38.7도, 쿄토(京都)시에서 38.5도를 기록하는 등 올 들어 처음으로 38도를 넘어섰다. 14일 하루에만 1535명이 열사병 증상으로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며, 전국 각지에서 5명이 열사병 증상으로 숨졌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