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원순 “남북정상회담 이후 서울-평양 회담 준비할 것”
더보기

박원순 “남북정상회담 이후 서울-평양 회담 준비할 것”

뉴스1입력 2018-04-26 20:16수정 2018-04-26 20: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길 터주고, 도시간 긴밀한 관계 만들어야”
박원순 서울시장./뉴스1 © News1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남북정상회담이 끝나고 나면 서울-평양 회담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전화 인터뷰를 통해 “중앙정부가 큰 틀의 돌파구를 열어주면 지방정부와 민간이 함께 나아가는 ‘삼두마차론’을 주장하고 있다”며 “서울과 평양이 도시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지난 2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최휘 북한 국가체육위원장에게 ‘경평축구 부활’과 평양의 전국체전 100주년 참가 등을 제안한 바 있다.

박 시장은 “독일이 통일된 것은 동독과 서독의 중앙정부 협의도 있었지만, 도시외교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중앙정부가 길을 터주고, 긴밀한 관계를 만들어낸 것은 도시”라고 강조했다.

오는 6월13일 치러질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와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가 연일 박 시장에 대한 공세를 펼치고 있다.

박 시장은 안 후보가 서울로7017을 방문해 ‘전시성 예산’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5월이면 개통 1주년으로 1000만명이 다녀갈 정도로 시민들에게 인기가 있다”며 “영국 더가디언지는 ‘런던이 못한 것을 서울시가 해냈다’고 기사도 냈다”고 반박했다.

‘서울을 교통지옥으로 만들었다’는 김 후보의 공격에는 “취임 이후 시민의 대중교통 만족도는 60%에서 80%로 상승했고, 도심의 차량 속도도 시속 13~16km에서 17~19km로 개선됐다”며 “서울은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값싼 것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하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박 시장의 복지정책을 두고 ‘사회주의적이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박 시장은 “아직도 이념으로 서울의 도시 행정과 미래를 판단하는 것은 철 지났다”며 “서울은 이미 글로벌 도시로 좌파, 우파를 따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받아쳤다.

참여연대 출신인 김기식 전 금감원장의 사임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기준이 참 합당했다”며 “불법이거나, 도덕적 기준 이하로 판단되면 사임시키겠다고 했는데 똑같은 행태를 했던 야당 의원들이 계속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사건, 일명 ‘드루킹 사건’은 야당의 지나친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경찰과 검찰 수사가 끝난 이후에 부적절하다면 그때 가서 특검을 할 수도 있지만, 지금 현재는 아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와의 호흡은 이미 ‘환상의 한 팀’이라고 자평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노선이 저와 같은 실용주의”라며 “서울시가 이미 성공시킨 정책을 전국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