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네이버 댓글 전쟁, 조작논란 속 경찰수사로 번져
더보기

네이버 댓글 전쟁, 조작논란 속 경찰수사로 번져

신무경기자 입력 2018-01-22 03:00수정 2018-01-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 단일팀-가상통화 등 이슈
“포털 조작의혹 수사” 靑청원 늘자 네이버 “경찰이 직접 규명해달라”
포털 온라인 뉴스의 댓글이 조작됐다는 의혹 제기에 네이버가 수사 의뢰를 자청하고 나섰다. 21일 네이버는 “일부 온라인 뉴스에 달린 댓글 공감 수(추천 수)가 급속히 올라가는 것이 조작이라는 주장이 있는 만큼 명확한 사실을 규명하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사건의 발단은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올라온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합니다’라는 글이다. 해당 글에 첨부된 동영상에서는 ‘남북 한반도기 앞세워 공동입장·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종합)’이라는 기사에 달린 댓글에 대해 공감과 비공감 수가 빠르게 올라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단일팀 구성을 비판한 해당 댓글에는 2분 27초 동안 공감, 비공감 클릭 수가 각각 754건, 238건 늘어났다.

이처럼 경쟁적으로 공감, 비공감을 누르는 이유는 공감에서 비공감을 뺀 만큼인 ‘순공감’ 개수 순위대로 댓글이 상위에 노출되기 때문이다. 공감 클릭 수가 급격히 늘어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 반대 세력들이 댓글 조작에 개입하고 있음을 의심하게 하는 대목이라는 주장이다.

21일 오후 5시 현재 이 게시글에 대한 청원 참여 건수는 2만6000건을 넘어섰다. 청원자는 “기사가 작성되자마자 악의적 댓글이 달리고 몇 분 지나지 않아 추천 수가 상당히 많이 올라가서 최상위로 노출되는 현상이 너무 많다”며 “네이버의 도움이 있다고 의심되는 현상이 많으니 수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네이버 측은 “자체 조사를 통해 조작 사실이 없다고 해명해도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정치적 논란으로 확대될 수 있어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힐 필요가 있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네이버가 온라인뉴스 댓글에 공감과 비공감을 눌러 여론의 향방을 나타나게 한 것이 문제라는 시각도 있다. 가상통화 규제나 올림픽 남북 단일팀 등의 보도에 대해 문 대통령 지지자 그룹과 반대 그룹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 공감, 비공감을 누르도록 독려하는 등 조직적으로 댓글 전쟁에 나서면서 여론 왜곡을 시도하거나 분열을 조장한다는 비판이 적지 않다. 네이버 등 포털은 여론을 반영한다는 핑계로 극단적인 댓글 전쟁을 방치하거나 유도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손영준 국민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현재의 공감, 비공감 댓글 구조는 의견을 편하게 표시할 수 있지만 한편으로는 분열하게 만들기도 한다”며 “타인의 의견을 경청할 수 있는 구조를 갖출 수 있도록 포털이 수준 이하의 댓글들이 어느 정도 형성되어 있는지 등에 관한 현안 발표를 통해 댓글 조작 문제를 해결할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신무경 기자 yes@donga.com
#네이버#댓글#조작#논란#경찰#수사#청와대#청원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