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호원 ‘기관총 노출’ 지적에…靑, 이명박·박근혜 경호사진도 공개
더보기

경호원 ‘기관총 노출’ 지적에…靑, 이명박·박근혜 경호사진도 공개

뉴스1입력 2019-03-24 17:45수정 2019-03-24 18: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태경 페이스북 지적에 靑 “이전 정부도 똑같이 해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칠성시장 방문 당시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들고 있는 모습이 지적되자, 청와대가 이명박, 박근혜 정부 정부에서의 경호 사진까지 공개했다.

청와대는 24일 이명박, 박근혜 정부 당시 경호 사진을 포함해 총 6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특히 청와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2015년 7월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개막식 참석 사진과 2016년 6월 인천공항터미널에서 열린 시간선택제 일자리 우수기업방문 행사 사진을 언론에 배포하며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경호가 진행됐다는 점을 강조했다.

두 사진 모두 청와대 현장대응팀(CAT) 경호원이 기관총을 들고 있다.

주요기사

청와대는 또 지난 2008년 8월26일 이명박정부 당시 서울숲에서의 ‘한중청년 대표단 간담회’ 당시 경호관의 총기와 총기 멜빵 등이 노출된 경호관의 사진도 공개했다.

앞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2일 문 대통령이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때 ‘기관단총을 든 대통령 경호원 사진’을 문자로 제보받았다며 관련 사진을 올리고 “만약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경호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며 “민생시찰현장에 기관총을 보이게 든 것은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커지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곧바로 서면브리핑을 통해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며 “경호원이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라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맞지만 칠성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며 “사전에 아무런 검색도 할 수 없고 무슨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르는 게 시장방문이다. 고도의 경계와 대응태세가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또 “사진 속 경호처 직원은 대통령과 시장상인들을 등에 두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 외부에서 혹시 발생할지 모를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라며 “이는 대통령 뿐만 아니라 시장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으로 경호의 기본수칙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리고 이런 대응은 문재인 정부에서 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온 교과서적 대응”이라고 해명했다.

김 대변인은 “경호원은 오직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경호할뿐”이라며 “대통령이 누구인지는 고려사항이 아니다. 대통령이 누구든 같은 경호수칙으로 경호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